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과기정통부, 2045년 대한민국 과학기술 위한 미래전략 만든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을 개최했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책연구원, 한국과학기술원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을 개최했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향후 25년 뒤 대한민국 과학기술을 위한 미래전략을 수립한다.
과기정통부는 12일 미래 기술ㆍ사회 변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며 국가 과학기술혁신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해, 2020년부터 25년을 바라보는‘미래전략 2045’ 수립에 착수한다고 밝혔다.  
 
 
‘미래전략 2045’는 2045년까지 세계에서 가장 혁신 친화적인 국가 실현을 목표로 하고 있다. 전략 수립에는 산ㆍ학ㆍ연 전문가가 참여해 미래 사회 변화를 예측하고, 중장기적 관점에서 과학기술정책이 나아갈 방향을 제시하게 된다. 구체적으로는 미래를 선도할 핵심 과학기술 확보 전략과 이를 뒷받침할 혁신 생태계 조성 전략으로 구성될 예정이다.
 
 
먼저, 주요 과학기술 분야를 선정해 이공계 인적자원 육성, 법ㆍ제도 등 인프라 확충, 관련 전ㆍ후방 산업 육성 등의 측면에서 각 분야의 핵심 과학기술 역량을 확보하기 위한 전략을 제시한다. 산ㆍ학ㆍ연과 지역 등 과학기술 혁신 생태계 구성요소별 역량 진단 및 현재의 혁신 생태계 정책 평가를 통해 장기적 개선 과제를 도출할 계획이다.
 임대식(맨 오른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열린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대식(맨 오른쪽)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열린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미래전략 2045’는, 1999년 수립한‘2025년을 향한 과학기술발전 장기비전’과 2010년에 수립한 ‘2040년을 향한 대한민국의 꿈과 도전, 과학기술 미래비전’을 잇는 국가 장기 과학기술 전략이다. 수립 이후에도 급변하는 시대 흐름에 부응하기 위해, 매 2년마다 과학기술의 발전상황과 기존 전략의 정책화 추진 상황 등 환경 변화를 반영해 후속 보고서를 발간할 계획이다.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에서 수립 중인 ‘비전 2045’, 경제ㆍ인문사회연구회의 ‘대한민국 국가 비전 미래전략 보고서’와 연계하여 국가 전체 차원에서 장기 방향성을 공유하는 과학기술 전략으로 추진하고, 과학기술 기본계획, 국가R&D 혁신방안, 정부 R&D 중장기 투자전략 등  5년 단위의 중단기 계획 수립 때 ‘미래전략 2045’를 기본 지침서로 활용하도록 해 실효성과 실행력도 확보할 계획이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전략의 효과적 수립을 위해, 산업계와 학계ㆍ연구계 등 전문가 20여 명으로 ‘2045 미래전략위원회’를 구성한다.  
미래전략위원회는 삼성전자 정칠희 고문이 위원장을 맡고, 미래전략 2045의 전체적인 방향성을 검토해, 주요 과학기술 확보전략과 혁신 생태계 조성전략을 확정하는 역할을 수행하게 된다.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책과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열린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에서 '미래전략 2045 개요 및 미래전략위원회 운영방향' 을 설명하고 있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김성수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정책과장이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열린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에서 '미래전략 2045 개요 및 미래전략위원회 운영방향' 을 설명하고 있다.[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위원으로는 산업계에서 오대일 AP위성 부사장, 오세현 SKT 블록체인사업개발 Unit장, 이승은 솔베이코리아 전무, 최정웅 LG사이언스파크 기술전략담당 상무가 위촉됐다.  
 
연구계에서는 금종해 고등과학원 수학부 교수, 박상열 한국표준과학연구원장, 엄낙웅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ICT소재부품 연구소장, 부하령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책임연구원, 이인규 경북대학교병원 교수가 참여한다. 학계에서는 이준호 서울대 생명과학부 교수, 명재민 연세대 신소재공학과 교수, 송재복 고려대 기계공학부 교수, 전영환 홍익대 전자전기공학부 교수, 이준이 부산대 기후과학연구소 교수, 조윌렴 이화여자대 물리학과 교수가 참여한다.
 
 
언론ㆍ과학기술정책 분야에는 김소영 한국과학기술원(KAIST) 과학기술정책대학원 교수, 손병호 한국과학기술기획평가원(KISTEP) 부원장, 곽수진 더쉐이크 크리에이티브 대표, 이석봉 대덕넷 대표가 위촉됐다.
 
연구진으로는 최병삼 과학기술정책연구원(STEPI) 신산업전략연구단장과 서용석 KAIST 문술미래전략대학원 교수 등이 참여한다.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열린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12일 오전 서울 서초구 팔래스호텔 체리룸에서 열린 '2045 미래전략위원회 출범식'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임대식 과기정통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은 “급격한 글로벌 경제사회 변화의 한 가운데에서 국가가 중심을 잡고 장기적으로 나아가야 할 길을 제시한다는 점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며 “앞으로 과기정통부는 전문가와 국민의 의견을 폭넓게 수렴해 과학적인 미래예측에 기반한 미래전략을 마련하고, 이를 통해 새로운 미래를 만들어 가는데 선도적인 역할을 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최준호 기자 joonho@joongang.co.kr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다른 기자들의 연재 기사 보기

뉴스레터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