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위안부 피해자 문제 다룬 다큐멘터리 ‘주전장’, 일본 도쿄서 개봉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들과 극우들의 목소리를 함께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을 만든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35) 감독. [교도=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들과 극우들의 목소리를 함께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을 만든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35) 감독. [교도=연합뉴스]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하는 활동가들과 일본 극우 인사들의 목소리를 함께 담은 다큐멘터리 영화 ‘주전장’이 20일 일본 도쿄에서 개봉한다.
 
12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일본계 미국인 미키 데자키(35) 감독이 만든 이 다큐멘터리 영화는 다양한 의견을 소개해 관객들이 위안부 문제를 마주 보게 하겠다는 의도로 만들어졌다.  
 
영화는 위안부 피해자를 지원해 온 ‘여성들의 전쟁과 평화 자료관’의 와타나베 미나 사무국장, 윤미향 정의기억연대 대표, 요시미 요시아키 역사학자 등의 주장을 소개하면서도 극우 인사들의 이야기도 함께 전달한다.
 
영화 속에 등장하는 극우 인사는 언론인 사쿠라이 요시코, 미국인으로 일본에서 활동하는 탤런트 겐트 길버트, 자민당 소속 스기타 미오 중의원 의원 등이다.
 
데자키 감독은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위안부 문제는 한일 간 최대의 외교 문제지만 일본인도 한국인도 제대로 이해를 못 하고 있고, 알고 있다고 해도 치우쳐져 있다”며 “관객들이 영화를 보면서 논의에 참여하고 있는 것처럼 느껴 머릿속이 논쟁의 ‘주전장’이 되길 기대하며 영화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