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제주행 대한항공 긴급 회항, 알고보니 ‘조류 충돌’…목격자 “하늘서 펑펑 소리”

11일 경찰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4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던 KE1203 대한항공 항공기가 공중에서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사진은 11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모습. [연합뉴스]

11일 경찰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4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던 KE1203 대한항공 항공기가 공중에서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사진은 11일 오전 서울 김포공항 국내선 모습. [연합뉴스]

대한항공은 승객 188명을 태우고 제주로 가던 국내선 항공기의 엔진에 새가 빨려들어가는 ‘버드 스트라이크’(조류 충돌) 사고가 발생했다고 밝혔다.  
 
11일 경찰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34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제주공항으로 향하던 KE1203 대한항공 항공기가 공중에서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항공기는 몇 차례 착륙을 시도하다 이륙 38분 만인 8시12분 김포공항에 착륙했다.  
 
KE1203편 항공기 기장은 이날 김포공항을 이륙해 상승하던 중 기내 동체 하부의 진동을 느끼고 김포공항 회항을 결정했다고 대한항공 측은 설명했다.
 
이륙 모습을 지상에서 지켜본 목격자는 “하늘에서 ‘펑 펑’ 하는 소리가 들려 쳐다보니 방금 이륙한 비행기에서 불꽃이 보였다”고 전했다. 이 목격자는 경찰에 “비행기 엔진에서 불이 났다”는 112신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혹시 모를 상황에 대비해 소방차 여러 대가 출동해 항공기 주변에서 대기했으나 다행히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
 
대한항공은 해당 항공기 점검 결과 버드 스트라이크로 확인됐으며 엔진에서 발생된 불꽃 및 소음은 조류의 엔진 충돌 과정에서 공기와 연료의 혼합 비율이 일시적으로 불안정해지며 발생하는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안전하게 착륙 후 동일 기종 항공기 대체편 투입해 약 2시간 지연 운항했다”며 “항공기 조류 충돌로 인한 비정상운항은 회사의 귀책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승객 188명은 해당 항공기에서 내린 뒤 대체 항공편을 제공받았다. 일부는 여행을 취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