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년 전엔 "태아 생명권 우선"…헌재 판단 달라진 점은



[앵커]



7년 전만 해도 헌법재판소는 낙태를 처벌해야 한다고 판단했습니다. 생명권을 보호할 때 태아와 인간을 나눠서는 안 되고, 여성의 자기 결정권보다 태아의 생명권이 우선한다고 봤기 때문입니다. 이번 헌법재판소의 판단은 어떻게 달라졌을까요.



김선미 기자입니다.



[기자]



지난 2012년 헌법재판소가 낙태죄를 유지해야 한다고 한 주된 근거는 무엇이었을까.



생명권 보호에 있어 태아와 출산 이후의 사람을 구분해서는 안 된다는 것이었습니다.



얼마나 자랐는지와 관계 없이 태아도 생명권을 똑같이 보호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하지만 이번 헌법재판소의 판단은 달랐습니다.



[서기석/헌법재판관 : 인간 생명의 발달 단계에 따라 그 보호 정도나 보호 수단을 달리 정하는 것은 불가능하지 않습니다.]



또 7년 전 헌재 결정에서는 태아의 생명권이 여성의 자기 결정권보다 앞선다고 봤습니다.



오늘(11일) 헌재는 지금처럼 낙태를 처벌하는 것은 태아의 생명권에 대해 일방적이고 절대적인 우선권을 주는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또 2012년에는 처벌이 가벼워질 경우, 생명을 가볍게 여기는 사회적 분위기가 확산될 것이라고 걱정한 바 있습니다.



이번 헌재에서는 낙태를 처벌한다고 해도 출산하게 하는 효과가 별로 없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JTBC 핫클릭

헌재, 낙태죄 위헌 여부 오늘 결론…7년 전 '합헌' 뒤집힐까 의료계, 낙태죄 헌법불합치 환영…"현실 반영한 판결" 천주교 "낙태죄 헌법불합치 결정에 깊은 유감" 인권위 "낙태죄 위헌, 기본권 침해"…헌재에 의견서 제출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