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강원도 산불 당일 文 대통령 행적 가짜뉴스 고발한다

 청와대는 11일 강원도에서 산불이 발생한 당일 문재인 대통령의 행적과 관련한 가짜 뉴스에 대해 노영민 비서실장 명의로 고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5일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도 고성군 인제군 산불 관련해 중앙재난대책본부, 국방부, 소방청, 속초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긴급상황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5일 국가위기관리센터에서 강원도 고성군 인제군 산불 관련해 중앙재난대책본부, 국방부, 소방청, 속초시 등 관계기관으로부터 긴급상황보고를 받고 있다. [사진 청와대]

 노 실장은 이날 “강원 산불 화재 당일 대통령 행적에 대한 허위조작정보에 대해서 신속하고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엄정한 법 집행이 이루어져야 한다”고 강조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부대변인이 전했다. 고 부대변인은 “노 실장 명의로 본 사안에 대해 고발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더불어 노 실장은 청와대 내에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을 구성해 가동할 것을 지시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지난 9일 “최근 문 대통령이 강원 산불 화재가 있었던 4일 저녁 신문의 날 행사를 마치고 언론사 사장과 술을 마셨다는 등 터무니없는 가짜뉴스가 시중에 떠돌았다”며 이에 대한 강력 대응을 시사했다. 고 부대변인은 당시 “최초 거짓말을 유포한 ‘진성호 방송’과 ‘신의 한수’에 대해 청와대는 취할 수 있는 모든 조치로 강력히 대응할 것”이라며 “'이런 거짓말을 누가 믿겠는가'해서 대응하지 않았으나 일부 정치인들이 면책특권에 기대어 정치적으로 악용하고 있어 더 이상 묵과할 수 없다”고 말했다.
 
 앞서 이들 유튜브 방송은 지난 4일 산불 최초 발생(오후 7시 17분) 5시간 뒤에 문 대통령이 국가위기관리센터를 방문(5일 새벽 12시 20분)한 것을 두고 세월호 참사 당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7시간에 빗대 의혹을 제기했다. 문 대통령이 술을 마셔서 진화 지시가 늦었다거나 보톡스 시술을 받고 있었다는 내용 등을 포함해서다. 
 닷새 뒤인 9일 열린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도 문 대통령의 5시간 행적 의혹 등을 놓고 여야 간 공방이 벌어졌다. 당시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은 “많은 국민들이 ‘지병설’이다, ‘숙취 의혹’이다 이런 얘기를 한다”며 “문 대통령이 화재 발생 후 5시간 후에 국가위기 관리센터에 등장했는데 센터는 청와대에서 5분 거리”라고 주장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비서실장 명의의 가짜뉴스 고발 대상 규모에 대해 “민정수석실 등에서 고발 대상자를 검토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허위조작정보 대응팀은 태스크포스(TF) 형태로 국민소통수석실 산하에 설치되는 것이 유력하다고 전했다. 
 
앞서 더불어민주당 허위조작정보대책특별위원장인 박광온 최고위원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발생한 허위조작정보는 사회적 혼란을 노린 중대한 범죄행위이자 국민을 대상으로 한 테러행위”라며 “총 89개의 허위조작정보에 대해 정보통신망법, 형법에 각 규정된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죄로 고발장을 접수할 예정”이라고 밝혀 이미 당 차원의 대응책을 밝혔었다.  
 
  위문희 기자 moonbright@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