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고 조양호 회장의 마지막 비행…12일부터 신촌세브란스서 장례절차

[연합뉴스 제공]

지난 8일 별세한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례식이 12일부터 5일장으로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진행된다.

한진그룹은 11일 "조 회장의 장례가 신촌 세브란스 병원에서 한진그룹 회사장으로 치를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에따라 한진은 석태수 한진칼 대표를 위원장으로 하는 장례위원회를 구성했다.

시신을 운구하는 비행편은 12일 오전 서울에 도착할 예정이다. 미국 로스앤젤레스(LA)발 인천행 KE012 정기편이다. 조문은 12일 정오부터 가능하며, 발인은 16일 오전 6시다.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한진그룹은 조 회장의 시신을 미국 LA 현지에서 국내로 운구하는 과정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조 회장은 지난 8일 미국 LA에서 숙환으로 별세했다.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에 따르면 항공편을 통해 시신 운구를 위해서는 시신 방부 처리가 이뤄져야 한다. 고인의 사망진단서와 신분증명서, 대사관 또는 영사관에서 발급하는 사망확인서, 방부처리 확인서 등 서류 작업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국내로 운구하는 시간이 3~4일 가량 소요돼, 오는 12일에서야 국내 장례 절차를 밟는다. 대한항공은 이날부터 빈소 및 주요 지점에 분향소를 마련할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항공 측은 "조용히 장례를 치르고자 하는 유가족의 희망을 고려해 LA 현지에서부터 장례식장까지의 운구절차는 미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서지영 기자seo.jiye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