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퍼밴드' 윤종신 "'슈스케' 심사할 때 강조한 게 밴드·어쿠스틱"



가수 윤종신이 '슈퍼밴드'에 프로듀서로 참여한 이유를 밝혔다.
 
윤종신은 11일 오전 11시 서울 마포구 JTBC에서 진행된 JTBC '슈퍼밴드' 제작발표회에서 "'슈퍼스타K'부터 오디션 심사위원과 프로듀서를 꽤 오래 했는데 처음에 심사를 할 때부터 강조한 게 밴드 음악, 어쿠스틱이었다. 그래서 예전에 심사할 때부터 밴드나 그룹에게 조금 더 어드벤티지를 준 게 사실이다. 비주류이기도 하고, 밴드 음악이 잘 되면 파급 효과가 솔로 가수나 아이돌 가수가 히트하는 것과는 다르다고 봤기 때문이다. 밴드가 히트하면 악기까지 음악 전반적으로 미치는 여파가 크다고 생각한다"며 "수 많은 대학교 실용음악과에서 학생들이 공부를 하는데 스타는 잘 나오지 않는다. 밴드의 히트 사례가 좀 더 많아져야된다는 생각을 했고 그래서 이번 프로그램에 프로듀서로 임했다"고 말했다.
 
'슈퍼밴드'는 조승욱 CP·김형중 PD 등 '히든싱어'와 '팬텀싱어' 제작진이 선보이는 세 번째 프로젝트다. 노래는 물론 다양한 악기 연주와 싱어송라이터에 이르기까지 온갖 재능을 가진 음악 천재들이 프로듀서들과 함께 다양한 미션을 수행하며 '글로벌 슈퍼밴드'를 만들어 가는 프로그램이다. 그동안 보컬에 비해 주목받지 못하던 악기 연주자들을 조명하는 것은 물론 대중음악·크로스오버·클래식에 이르기까지 장르를 가리지 않고 다채로운 음악을 선보일 음악천재들이 총 출동할 예정이다.
 
'슈퍼밴드'를 이끌 프로듀서 군단으로는 윤종신·윤상·넬 김종완·린킨 파크 조한·악동뮤지션 이수현이 출연한다. 진행은 방송인 전현무가 맡았다. 첫 방송은 12일 오후 9시.
김연지 기자 kim.yeonji@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