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하늘서 '펑' 소리 나며 불꽃"···제주행 대한항공기 회항

[연합뉴스]

[연합뉴스]

 
이륙하던 항공기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11일 경찰과 항공업계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 34분 김포공항에서 이륙해 제주 공항으로 향하던 KE1203 대한항공 항공기가 공중에서 엔진에 이상이 생겨 긴급 회항했다.
 
항공기는 이륙 30여분 만인 8시 12분 다시 김포공항에 착륙했다.
 
김포공항 관계자는 “조종사가 이륙하다가 진동이 느껴진다며 관제탑에 회항을 통보했다”고 밝혔다.
 
이날 현장의 목격자는 “하늘에서 펑, 펑 하는 소리가 들려 쳐다보니 방금 이륙한 비행기에서 불꽃이 발생했다”고 전했다. 또한 “비행기 엔진에서 불이 난다”는 신고가 112에 접수된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김포공항 관계자는 “조종사가 이륙하다가 진동이 느껴진다며 관제탑에 회항을 통보했다. 화재는 발생하지 않았다”며 “항공기는 안전하게 착륙했으며 부상자도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말했다.
 
대한항공 측은 항공기 이상 원인을 파악할 방침이다. 현재 승객 188명은 해당 항공기에서 내린 뒤 대체 항공편을 기다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