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치매 노인 바닥에 내팽개치고 손찌검…고령의 한 요양원에서 벌어진 일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경북 고령의 한 치매노인 요양원에서 요양 보호사가 입원 중인 80대 노인을 폭행하는 등 학대했다는 의혹이 제기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고령경찰서는 환자 폭행 등 혐의로 A요양원 요양보호사 이모(63·여)씨와 원장 서모(51)씨 등 2명을 조사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씨 등은 지난해 11월 23일 오전 5시 30분쯤 이 요양원에서 머무는 윤모(85) 할아버지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이들의 폭행 장면은 당시 요양소 내 윤 할아버지가 머무는 방을 촬영한 폐쇄회로(CC)TV 영상에 고스란히 담겼다. 이 영상은 이날 MBC를 통해 공개됐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제보 영상에는 이씨가 윤 할아버지를 이불로 덮어씌운 채 마구 때리거나, 그의 머리를 잡고 바닥에 내팽개치는 등의 장면이 찍혔다. 또 윤 할아버지 얼굴에 물건을 집어던지거나 벗긴 바지를 주워들고 후려치는 등 이씨의 폭행은 10여분 간 이어졌다.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사진 MBC 방송화면 캡처]

뒤이어 들어온 원장 서씨 역시 윤 할아버지를 강제로 쓰러뜨린 뒤 여러 차례 손찌검을 하고, 이어 허리에 손을 올리고 선 채 훈계했다.
 
이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소변으로 젖은 옷을 갈아 입히려고 하는데 할아버지가 화를 내 홧김에 때렸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서씨는 이에 대한 책임을 통감하고 재단 측에 사직서를 냈다.
 
경찰 관계자는 “노인학대전문기관과 전수 조사를 마친 뒤 처벌 수위를 결정한 계획”이라며 “CCTV 영상을 토대로 요양원 관계자 등을 상대로 폭행 동기 등을 조사한 후 입건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