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승리, 강남 유명 식당서 투자자 만난 뒤 2차…새 혐의 포착”

가수 승리. [연합뉴스]

가수 승리. [연합뉴스]

가수 승리(29·본명 이승현)의 성접대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승리가 2015년 서울 강남 유명 식당에서 식사 후 가진 2차 자리에서 성접대 했다는 의혹을 들여다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10일 JTBC에 따르면 승리는 2015년 12월 강남 유명 식당에서 큰 방을 빌렸다. 해외 투자자들을 접대하는 자리였다고 한다.
 
경찰은 승리 일행이 당시 식당에서 밥을 먹은 후 2차 장소로 옮겨 성접대를 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내사에 착수한 경찰은 현장을 탐문하는 등 사실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동행한 여성들이 1차부터 함께 있었는지, 있었다면 누가, 몇 명이나 있었는지 등도 파악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당일 승리 일행이 이동한 일정을 다 파악했다”고 말했다.
 
승리 측 법률대리인은 경찰이 조사하는 성접대 의혹을 놓고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다고 JTBC는 전했다.
 
앞서 경찰은 2015년 12월 승리가 유인석 유리홀딩스 대표 등과 나눈 카카오톡 대화 내용을 근거로 승리가 외국인 투자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것으로 보고 수사를 해왔다.
 
이와 별개로 2017년 12월 팔라완에서 열린 승리의 생일파티에서도 성매매가 있었다는 의혹도 불거진 상태다.
 
채혜선 기자 chae.hyes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