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밀착카메라] '쓰레기 산' 흐르는 검은 물…뒤처리 막막



[앵커]



지난해 사흘 밤낮을 불 탔던 경북 의성 '쓰레기산'의 불씨가 아직도 남아있습니다. 필리핀에서 되돌아 온 쓰레기는 여전히 평택항에 있습니다.



적발 돼도 해결되지 않는 불법 폐기물를 밀착카메라 윤재영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채석장이 있던 전북 익산의 돌산.



돌산 밑에는 폐기물 약 150만t이 묻혀 있습니다.



폐기물은 제가 밟고 있는 이 까만 천 밑에 약 50m 깊이로 묻혀있습니다.



이 큰 웅덩이는 폐기물로 오염된 물이 흐르지 않게 가둬놓은 것이고요.



전해드리기는 어렵지만 악취도 상당합니다.



폐기물을 불법으로 땅에 묻은 사실이 적발된 것은 3년 전.



한 폐기물처리업체가 공장 44곳에서 받은 폐기물로 채석이 끝난 돌산을 메운 것입니다. 



법원은 처리업체 대표를 비롯해 4명에게 징역형을 선고했습니다.



그러나 2년이 지난 지금도 현장은 크게 변한 것이 없습니다.



땅 밑과 연결된 호스에서 까맣고 거품 많은 물이 콸콸 쏟아지고 있습니다.



워낙 독성이 강해서 저 쪽에 보이는 처리시설을 한번 거쳤다가 폐수처리장에 가게 되는데요.



그런데 이 물이 모인 웅덩이에는 방수막이 하나도 없어서 물이 그대로 도로 땅에 흡수되고 있습니다.



물에서는 일반 하천의 600배가 넘는 중금속 물질이 나왔습니다.



[차재용/주민 : 이 물이 저 폐기물서 내려오는 물이에요. 이 물 가지고 농사를 다 짓고 있습니다.]



지자체 책임을 묻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진옥섭/주민 : 물고기랑 다 죽어가지고 시청에다 전화를 해요. '아무 이상 없다'라고 공무원들이 그렇게 얘기를 합니다.]



환경부와 익산시는 처리업체와 공장들에게 쓰레기를 모두 파내라고 명령했습니다.



하지만 지금까지 파낸 것은 150만t 중 2500t에 불과합니다.



[최종화/낭산주민대책위원회 사무국장 : 이런 속도면 200년이 넘게 걸려야 돼요.]



공장들이 오염된 물을 처리하고 있지만, 비가 오면 아무 소용이 없습니다.



[처리시설 관계자 : 돔을 짓게 돼 있는데 안 돼 있어가지고. 익산시 돈이 없잖아요.]



폐기물을 모두 처리하는 데 예상되는 비용은 3000억 원.



업체들은 서로 책임을 미룹니다.



[처리업체 현 사장 : 돈을 누가 낼 거여. 범법자들이 내야 할 거 아니야.]



[A주물공장 사장 : 우리가 1800톤을 버렸는데. 문제는 해결은 할 방법을 찾아야 되는데 그 방법은 없어요.]



익산시는 처리를 할 공간도 부족하다는 입장입니다.



[익산시청 : 가능한 매립장에 전화해보고 했는데, 반입을 좀 거부를 하고…]



경기도 포천 운악산 아래에도 폐기물 6000t이 방치 중입니다.



한 재활용업체 대표가 2년 전 무단으로 버린 것입니다.



[정수부/환경보호국민운동본부 감시단장 : 처음 발견했을 때는 이게 한 덩어리였습니다. 더 생겼죠. 더 많은 쓰레기를 갖다 버렸어요.]



업체 대표는 징역 2년형을 받았습니다.



정작 치울 사람은 없습니다.



[유영순/주민 : 작년에 치운다고 그러더니 아직 안 치우고 있어요. 썩은 물을 먹을 수가 없잖아요. 포천 국민도 국민이잖아. 정부에서 해줘야 될 걸 왜 안 해주는지 속상해서.]



예상되는 비용은 13억원.



포천시는 예산이 부족하다고 말합니다.



[포천시청 : 행위자 재산 조회를 하면 무재산이에요. 지자체에서는 처리할 여력이 없고요.]



4개월 전 사흘 동안 불에 탔던 경북 의성의 쓰레기산.



아직도 잔불이 피어오릅니다.



의성군이 올해 치우겠다고 밝힌 양은 17만t 중 2만t.



[의성군청 : (2만톤 처리에) 한 50억 정도.]



환경부는 2022년까지 전국에 묻힌 불법 폐기물을 모두 처리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예산이나 대체 매립장에 대한 구체적 계획은 없습니다.



폐기물을 버린 업체, 그리고 이를 관리해야 할 정부, 둘 다 책임을 회피하는 동안 흙과 물은 썩어가고 있습니다.



결국 그 피해는 일반 시민들과 우리의 후손에게 이어질 것입니다.

JTBC 핫클릭

미세먼지, 관광지 인기도 바꾼다…치앙마이 '뚝' 청정지 '쑥' 일본산 두릅에서 세슘 기준치 8배…'방사능' 검출 여전 서해 인접 중국공장 폭발 뒤…현장서 1급 발암물질 검출 10명 사상 황화수소 사고…'위험 폐수' 고지 없었던 포스코 툭하면 터지는 '폐기물 화재'에도…단순 점검이 전부?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