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봄비·강원 폭설·남부 비바람 '4계절 공존'…원인은


눈으로 뒤덮인 4월의 겨울 풍경을 뒤로하고 서울로 달려가면, 200km 정도에 불과한 거리지만 전혀 다른 계절이 펼쳐집니다.

봄비로 촉촉하게 젖은 땅에 흐드러지게 핀 벚꽃, 봄의 한 가운데 있는 모습입니다.

남부지역은 초속 20m 안팎의 태풍같은 바람과 함께 장대비가 쏟아졌습니다.

늦여름이나 초가을에 볼 수 있는 풍경입니다.

만 하루 남짓, 한반도에는 사계절 날씨가 동시에 펼쳐졌습니다.

지난 달 때이른 더위가 기승을 부렸던 것을 생각하면 올해 또 어떤 기상 이변이 생길지 짐작하기도 힘듭니다. 

따뜻해진 북극, 지구 온난화가 가장 큰 원인입니다.

북극의 한기를 가두던 제트기류가 한반도까지 축 늘어졌고 찬 고기압이 한반도를 덮었습니다.

이달 초까지 꽃샘추위가 계속된 이유입니다.

그런데 어제(9일)부터 남서쪽에서 습기를 가득 품은 따뜻한 저기압이 흘러들어왔습니다.

우리나라 상공에서 두 세력이 강하게 충돌하면서 눈도 많이 오고, 비바람이 강했습니다.

우리 모르게 조금씩 변해가는 한반도의 기후가 계절마저 뒤죽박죽 뒤섞어 버렸습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

 

 

JTBC 핫클릭

남부는 '비' 중부는 '포근'…건조한 날씨 계속 이어져 화마에 동식물도 '신음'…생태계 복원 얼마나 걸릴지 몰라 강원 평창 영하 12도…20년 만에 가장 추운 '4월 첫날' 설악서 한라까지 말라죽는 고산 침엽수…"10년 후 절멸" 건조한데 바람까지…전국 곳곳 '마른 산불'에 속수무책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