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소하려 개장 문 열었는데"…안성서 도사견에 1명 사망, 1명 경상

개장을 뛰쳐나온 도사견이 산책하던 60대 여성을 물어 숨지게 하는 사고가 나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0일 경기 안성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55분쯤 안성시 미양면의 한 요양원 인근 산책로에서 A씨(62·여)가 도사견에 엉덩이와 가슴, 종아리 등을 심하게 물렸다. A씨는 주변에 있던 사람들의 신고로 인근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오후 1시16분쯤 결국 사망했다.
A씨가 물리는 것을 보고 도사견을 쫓으려던 요양원 부원장 B씨(44)도 다리 등을 물려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엔 지장이 없다고 한다. 
철창에 갇힌 도사견.[연합뉴스]

철창에 갇힌 도사견.[연합뉴스]

 
A씨와 B씨를 문 도사견은 요양원 원장 C씨(58)가 키우는 개였다. 원장 C씨는 평소 요양원 마당에 9.9~13.2㎡의 개 사육장을 만들어 도사견 2마리를 키웠다고 한다. C씨는 경찰에서 "개 사육장을 청소하기 위해 문을 열어 놓은 사이에 도사견 한 마리가 뛰어나갔다"고 진술했다.
 
도사견은 불도그, 세인트버나드, 불테리어 등 여러 종류의 대형견을 교배시켜 만든 개다. 몸길이만 1m 정도이고 몸무게도 크기에 따라 30~100㎏이다. 힘이 세고 인내력이나 충성심이 강해 주로 호신용이나 투견으로 많이 이용된다.
신고를 받은 소방 당국이 출동했을 당시 도사견 2마리는 모두 C씨가 목줄을 채워놓은 상태였다고 한다. 경찰은 B씨와 C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또 도사견 주인인 C씨에게 업무상 과실치사 혐의를 적용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
안성=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