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새 LCK 우승 트로피, 스프링 결승전에 첫 선


라이엇 게임즈가 ‘2019 스무살우리 LoL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트로피를 새롭게 제작했다고 10일 밝혔다.

새롭게 제작된 LCK 트로피 디자인 컨셉트는 ‘Rise & Victory’로, 플레이어들이 노력을 통해 성장하고 승리하는 모습을 담았다. 

트로피는 LoL 챔피언이자 플레이어를 뜻하는 140여 개의 선으로 이루어졌으며, 트로피가 좁아지는 구간에서 급격히 회전하는 조형은 선의의 경쟁을 상징한다.

또 LCK의 상징인 ‘별(Star)’과 ‘독수리(Eagle)’에서도 모티브를 얻어 트로피 상단 면이 별의 모습을 이루도록 구성했으며, 트로피 양 옆으로는 독수리 날개의 모습을 형상화했다. 

이를 통해 LCK 우승과 승리의 의미를 강조하면서도 트로피를 안정적으로 잡을 수 있는 형태로 디자인했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트로피 하단 부분에는 역대 우승팀을 각인했으며, 향후 우승팀도 추가로 각인해 나갈 예정이다. 

우승 세레모니를 할 때 관객들이 트로피 바닥 부분을 많이 보는 점에서 착안해 트로피 바닥면까지 LCK 로고를 입체적으로 각인했다. 트로피 전체 크기는 가로 390㎜, 높이 597㎜다.

 

이번 트로피는 2018 평창동계올림픽 메달을 디자인해 2018년 영국 런던 디자인 뮤지엄이 선정한 ‘올해의 디자인’에 노미네이션된 SWNA가 맡았다. 

SWNA는 서울을 기반으로 한 산업디자인 업체로 구글 네스트, 쓰리엠, BMW, 델, 마이크로소프트, HP, 삼성, 디즈니 코리아 등의 기업과 IT 기기, 가구, 조명, 공간 및 건축 등 다양한 디자인 업무를 진행하고 있다. 2015년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컨셉트 부문 글로벌 탑 10 디자인 스튜디오로 선정된 바 있다.

새로운 우승 트로피는 오는 13일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리는 LCK 스프링 결승전 우승팀에게 최초로 수여된다. 

금속 소재의 트로피도 별도 제작돼 서울 종로구 소재 LoL 파크에 상시 전시될 예정이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