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성매매 알선 유흥주점 '풀살롱' 적발...月매출 10억 기업형도

유흥주점에서 성매매까지 알선하는 풀살롱식 업소가 적발됐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연합뉴스]

유흥주점에서 성매매까지 알선하는 풀살롱식 업소가 적발됐다. 사진은 기사와 직접 관련 없습니다.[연합뉴스]

유흥주점에서 성매매까지 알선하는 일명 ‘풀살롱’식 영업을 해온 업소 관계자 등이 경찰에 무더기로 붙잡혔다. 서울지방경찰청 풍속수사팀은 지난달 서울 강남과 서초, 영등포 등 지역에서 성매매 알선 영업을 한 대형 유흥주점 4곳을 적발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들 업소 업주와 종업원 등 37명은 성매매처벌법상 성매매 알선 혐의로, 여성 종업원의 성을 매수한 남성 10명은 성매매 혐의로 각각 불구속 입건했다.
 

단속 피하려 철저히 회원제로 영업
같은 건물 영업 호텔 등서 불법 성매매

경찰에 따르면 이들 유흥주점은 같은 건물에서 영업 중인 호텔이나 인근 건물에 입주한 호텔을 통해 불법 성매매를 알선해줬다. 경찰의 단속을 피하기 위해 철저하게 회원제 방식으로 영업해 왔다고 한다. 예약하지 않은 손님에게는 성매매를 알선하지 않았다. 
적발된 풀살롱 내부 모습.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적발된 풀살롱 내부 모습. [사진 서울지방경찰청]

 
이번에 적발된 강남구 내 한 풀살롱식 유흥주점의 경우 기업형으로 운영됐다. 건물 지하 1개 층 925.6㎡(280평)를 사용하면서 종업원 180여명을 뒀다. 강남 최대 규모라는 게 경찰의 설명이다. 손님 한명당 비용은 60만∼80만원을 받았다고 한다. 불법 성매매는 건물 위층 호텔에서 이뤄졌다. 월평균 10억원 상당의 매출을 올린 것으로 파악됐다. 일부 업소는 성매매 알선 행위가 드러나지 않도록 술값만 신용카드로 결제받았다. 성매매 비용은 현금이나 계좌 이체로 받았다.
 
경찰은 이번에 단속한 유흥주점을 허가 권한이 있는 해당 구청에 통보한 상태다. 또 불법 수익금을 추적해 국세청 과세자료로 통보하고, 업소 관계자들이 재산을 함부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기소 전 추징몰수보전을 신청하는 등 불법 영업을 차단할 방침이다.
 
김민욱 기자 kim.minwoo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