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물로 사죄한 '의사 살해범' 엄마…“제가 아들 상처 다 받겠다고 했는데”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추모하는 사람들의 메시지로 가득한 ‘추모의 벽’. 이정권 기자

고 임세원 강북삼성병원 정신건강의학과 교수를 추모하는 사람들의 메시지로 가득한 ‘추모의 벽’. 이정권 기자

지난해 12월 31일 서울 강북삼성병원 임세원 교수를 살해한 혐의로 기소된 박모(31)씨의 어머니가 임 교수와 유족에게 사죄했다.
 
박씨의 어머니 A씨는 10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 27부(정계선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아들 박씨의 첫 공판에 증인으로 나와 "너무 염치가 없어서 그동안 피해자 가족분을 찾아뵙지 못했다"고 말했다.
 
증인석에 나온 A씨는 "이렇게 될 거라고는 꿈에도 상상 못했다"며 "너무 죄송스럽고 백번 천번 사죄드린다. 재판이 끝나면 엎드려 사죄드리겠다"고 울먹였다.
 
박씨는 지난해 12월 31일 오후 서울 강북삼성병원 신경정신과에서 진료 상담을 받던 중 임 교수에게 흉기를 휘둘러 살해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조울증을 앓던 그는 2015년 강북 삼성서울병원에서 입원 치료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아이(박씨)가 어려서부터 가정 폭력과 학교 폭력으로 상처를 입었다. 군대에서도 상처를 받아 저에게 주로 분노를 표출했었다"라며 "엄마인 제가 아들의 상처를 다 받겠다고 생각했는데, 밖에서 이런 일을 벌일지는 상상도 못했다"고 말했다.
 
박씨는 구속 이후 가족은 물론이고 변호인의 접견도 거부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날도 정식 재판 기일이라 반드시 출석해야 했지만 법정에 나오지 않았다.
 
A씨는 "아들은 자기가 어떤 일을 했는지, 큰 죄를 저지른 것 자체도 인식하지 못하고 있어 마음이 아프다"며 "아들이 다시는 사회에 피해를 주는 일이 없도록 법이 허용하는 한에서 치료조치가 이뤄지길 간절히 희망한다"고 말했다.
 
재판부는 박씨가 다음 기일에도 법정 출석을 거부할 경우 구치소에 강제 인치를 요청할 예정이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