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담배업체 BAT 한국서 500억 탈세…전·현직 임원 기소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위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 [연합뉴스]

지난 2015년 담배값이 인상되기 하루 전 전산을 조작해 500억원이 넘는 조세를 포탈한 외국계 담배회사 브리티시아메리칸타바코(BAT) 한국법인이 재판에 넘겨졌다.  
 
서울중앙지검 조세범죄조사부는 이날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조세 포탈 혐의로 BAT의 전 대표이사인 A씨, 생산물류총괄 전무 B씨, 물류담당 이사 C씨를 기소했다고 밝혔다.
 
BAT는 던힐, 켄트 등 세계적으로 유명한 담배 브랜드로 사업을 이어온 글로벌 업체로, 국내 법인 BAT 코리아를 두고 있다.
 
검찰에 따르면 BAT는 담배관련 세금 인상 하루 전인 2014년 12월 31일 사천 소재 담배 제조장에서 담배 2463만갑이 반출된 것처럼 전산을 조작해 이를 근거로 인상 전 담배 세금으로 신고·납부한 혐의를 받는다.
 
포탈 세액은 개별소비세 146억원, 담배소비세 248억원, 지방교육세 109억원 등 총 503억원에 달한다.
 
앞서 정부는 2500원 수준이었던 담뱃값을 2015년 1월 1일부터 4500원으로 인상하면서 담배 1갑당 개별소비세(594원)를 추가로 도입하고 담배소비세를 366원, 지방교육세를 122.5원 인상했다. 이를 통해 한 갑당 세금은 182.5원 늘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