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버, 검색창만 남은 첫 화면이 '기본' 된다

뉴스·실급검이 사라진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왼쪽이 신 버전, 오른쪽이 구 버전이다. [연합뉴스]

뉴스·실급검이 사라진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왼쪽이 신 버전, 오른쪽이 구 버전이다. [연합뉴스]

 
모바일 네이버 이용자 모두가 구글처럼 검색창만 남은 ‘새로운 네이버’의 첫 화면을 만나게 됐다. 네이버는 11일부터 앱과 웹 구분 없이 새로운 첫 화면을 ‘기본 설정’으로 순차 전환한다고 밝혔다.
 
지난 3일 모바일 ‘웹(m.naver.com)’의 기본값이 새 버전이 된 데 이어, 네이버 ‘앱’의 기본값도 새 버전이 적용된다는 것이다. 그동안 네이버 앱의 기본 설정은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와 기사 5개, 사진 2개가 보였던 기존 버전이었다. PC 화면의 경우 달라지는 것은 없다.
 
현재 앱과 웹을 합쳐 모바일 네이버 방문자의 50%는 새 버전을 쓴다. 이중 새 버전이 기본 설정인 모바일 웹의 경우, 85%가 새 버전을 이용하고 있다. 네이버 측은 앱 이용자의 새 버전 이용률은 공개하지 않았다. 전체 모바일 네이버 이용자의 3분의 2가 네이버 앱을, 3분의 1이 모바일 웹을 사용하기 때문에, 앱의 기본 설정을 새 버전으로 한다면 새 버전 이용률은 크게 오를 것으로 보인다.
 
왼쪽이 네이버 모바일 웹, 오른쪽이 네이버 앱. 왼쪽 상단의 ≡ 버튼을 누르면 '기존 버전'으로 설정을 변경할 수 있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왼쪽이 네이버 모바일 웹, 오른쪽이 네이버 앱. 왼쪽 상단의 ≡ 버튼을 누르면 '기존 버전'으로 설정을 변경할 수 있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기존 버전이 완전히 폐기되는 것은 아니다. 기존 버전을 원하는 이용자는 앱과 웹 왼쪽 상단의 ≡ 버튼을 눌러 설정을 변경할 수 있다.
 
뉴스·실급검 사라진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사진 네이버]

뉴스·실급검 사라진 네이버 모바일 첫 화면 [사진 네이버]

 
새롭게 기본값이 된 첫 화면은 검색창 아래에 초록색 도넛 모양의 ‘그린닷’ 아이콘이 있어 ‘그린닷 버전’으로도 불린다. 해당 아이콘을 누르면 네이버 카페·웹툰·블로그 등의 서비스 바로 가기 아이콘과 음악·음성·렌즈 검색 등이 나온다. 다만 음악·음성·렌즈 검색과 QR 결제 등은 앱에서만 지원된다. 모바일 웹에서 클릭했다면 앱에서 열리는 식이다.
 
한편, 새 버전에는 인공지능(AI) 기반 뉴스 추천 기술 ‘에어스(AiRS·AI Recommender System)’가 본격적으로 도입됐다. 새 버전의 언론사 뉴스 구독 건수는 3600만 건 이상, 구독하는 이용자는 900만 명 이상을 기록했다.
 
새 버전에서 본격적인 AI 추천 기술이 도입되는 '커머스'와 '뉴스' 분야. 화면을 왼쪽으로 넘기면 커머스 섹션이, 오른쪽으로 넘기면 뉴스 섹션이 나온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새 버전에서 본격적인 AI 추천 기술이 도입되는 '커머스'와 '뉴스' 분야. 화면을 왼쪽으로 넘기면 커머스 섹션이, 오른쪽으로 넘기면 뉴스 섹션이 나온다. [사진 네이버 화면 캡처]

 
네이버는 상반기 중 커머스 분야에도 AI 기반 쇼핑 추천 기술 ‘에이아이템즈(Aitems)’를 확대할 예정이다. 새 버전에서 화면을 왼쪽으로 넘기면 나오는 ‘뭐하지’판과 ‘트렌드’판에서는 이미 개인의 관심사별 또는 장소별·연령별 추천 콘텐트가 제공되고 있다.
 
유봉석 네이버 서비스운영총괄은 “지난해 10월부터 새로운 네이버에 대한 충분한 베타테스트 기간을 거쳤으며 새로운 네이버에 대한 이용자들의 관심이 실제 사용으로 반영되고 있다”며 “앞으로 새로운 네이버는 그린닷을 중심으로 AI추천 기술을 고도화해 네이버앱이 보다 개인화된 서비스로 진화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네이버 모바일 앱과 웹=앱은 구글 플레이스토어나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받은 네이버 앱을 말한다. 초록색 배경에 흰 알파벳 N이 적힌 아이콘을 눌러 네이버를 쓴다면 ‘앱’을 이용하는 것이다. 모바일 웹은 스마트폰에서 인터넷·크롬 등 웹브라우저를 열고 주소 ‘naver.com’을 입력해 쓰는 방식이다. 
 
김정민 기자 kim.jungmin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