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PGA 창립 멤버' 마릴린 스미스, 89세 일기로 별세

 
지난달 24일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최종 라운드 대회장에 후배들을 격려하기 위해 관전하러 온 마릴린 스미스(가운데). [AFP=연합뉴스]

지난달 24일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최종 라운드 대회장에 후배들을 격려하기 위해 관전하러 온 마릴린 스미스(가운데). [AFP=연합뉴스]

 
 1950년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창립자 중 한 명인 마릴린 스미스가 10일 별세했다.
 
LPGA 사무국은 10일 홈페이지를 통해 'LPGA를 설립한 사람 중 한 명인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 멤버 마릴린 스미스가 89세의 일기로 9일 오전 가족과 친구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별세했다'고 밝혔다. 스미스는 셜레 스포크, 베이브 자하리스 등 동료 12명과 함께 1950년에 LPGA를 공동으로 설립한 인물로 꼽힌다. 선수 시절 통산 21차례 우승을 거뒀고, 1958년부터 2년간 LPGA 대표를 역임했던 그는 2006년 세계 골프 명예의 전당에 헌액됐다.
 
마릴린 스미스. [사진 LPGA]

마릴린 스미스. [사진 LPGA]

 
스미스는 지난달 24일 열린 LPGA 투어 뱅크 오브 호프 파운더스컵 대회장에 나타나 고진영, 박성현 등 선수들을 격려하기도 했다. 마이크 완 LPGA 커미셔너는 "지도자, 선수, 스태프 등 모든 멤버들은 스미스를 그리워하게 될 것이다. 마릴린은 더 나은 세상을 만들고 떠났고, 우리에게 나아가야 할 기준을 제시했다"고 애도했다.
 
김지한 기자 kim.jih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