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음식에서 돌 나왔다"…맛집 협박해 3800만원 뜯은 40대

유명 음식점에서 음식을 주문한 뒤 돌이 나왔다고 협박해 수천만원을 뜯어낸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연합뉴스]

유명 음식점에서 음식을 주문한 뒤 돌이 나왔다고 협박해 수천만원을 뜯어낸 40대 남성이 검거됐다. [연합뉴스]

전국 유명 맛집을 대상으로 음식에서 돌이 나왔다고 협박해 수천만원을 뜯어낸 4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강원 강릉경찰서는 전국 유명 식당, 식품제조업체를 상대로 총 236회에 걸쳐 3840만원을 갈취한 A(47)씨를 공갈 등 혐의로 구속했다고 10일 밝혔다.
 
A씨는 지난해 11월 7일 강원 강릉시의 한 유명 빵집에서 빵을 구입한 뒤 빵집에 전화를 걸어 "아버지가 음식을 먹다 돌을 씹어 치아가 손상됐으니 치료비를 달라. 돈을 보내지 않으면 신고를 하고 인터넷에 올리겠다"고 협박해 60만원을 계좌로 송금 받았다.
 
피해자들은 행정기관에 신고가 들어가면 형사입건뿐 아니라 행정 처분까지 받게 되기 때문에 그에 따른 부담감으로 신고할 엄두도 내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스마트폰으로 각 지역별 맛집을 검색해 범행 대상을 물색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음식에서 이물질이 나왔다며, 치료비 명목으로 적게는 3만원에서 많게는 60만원까지 돈을 갈취했다.
 
또한 이 과정에서 A씨는 자신 명의 계좌뿐 아니라 가족들 명의로도 송금 받는 등 치밀하고 대범한 행동까지 보이기도 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