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3살 아기가 아빠의 아이패드를 2067년까지 잠근 사연

[트위터 캡처]

[트위터 캡처]

미국의 3살 짜리 아기가 아빠의 아이패드 비밀번호를 반복해서 틀려 2067년까지 '잠금 모드'로 만든 사연이 화제다.
 
9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지난 6일 '뉴요커'의 기자인 에반 오스노스는 자신의 트위터에 '2553만 6442분 후 다시 시도하세요'라고 적힌 아이패드 잠금 화면 사진과 함께 도움을 요청하는 글을 올렸다.  
 
오스노스는 트위터에 "거짓말 같겠지만, 3살 짜리 아이가 반복해서 잠금 해제를 시도한 뒤 나타난 화면"이라며 "아이디어 있으신가요?"라고 적었다. 해당 시간은 48년에 달하는 긴 기간이다.
 
CNN에 따르면 오스노스의 아이패드는 2067년까지 사용이 불가능하다. 이같은 아이패드의 '락아웃' 시스템은 애플 기기의 보안 기능으로, 누군가가 반복적으로 잘못된 비밀번호를 입력했을 때 작동한다. 또 틀린 비밀번호를 계속해서 입력할수록 잠금 시간은 점점 더 길어진다.
 
오스노스의 트위터 팔로어들은 수백개에 달하는 제안을 내놨다. 한 네티즌은 "처음 동기화했던 컴퓨터에 연결해 아이튠즈를 키면 괜찮아 질 것"이라고 조언하는가 하면, "시간 여행이 가장 적절한 방법 같다", "3살 아기를 재부팅 하라"고 제안하는 사람들도 있었다.
 
한편 애플은 오스노스에게 복구 기능을 사용하라고 권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백업하지 않은 자료는 모두 날아갈 수 있다.
 
이후 오스노스는 9일 트위터를 통해 아이패드를 DFU(Device Firmware Update) 모드로 만들어 복원 중이라며 아낌없는 조언을 해준 팔로어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