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한킴벌리 "충주시와 함께 도시숲 가꿔"

지난 8일 충주시 (구)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묘목 기증식에서 조길형 충주시장과 유한킴벌리 조경희 공장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난 8일 충주시 (구)농업기술센터에서 열린 묘목 기증식에서 조길형 충주시장과 유한킴벌리 조경희 공장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국내 대표적 기업공익캠페인 ‘우리강산 푸르게 푸르게’로 잘 알려진 유한킴벌리(대표이사 사장 최규복)가 사업장이 위치한 충주시 지역사회를 위해 도시숲 가꾸기에 동참했다고 밝혔다. 유한킴벌리는 충주시, 충주시지속가능발전협의회와 지난 8일 충주시 (구)농업기술센터에서 금강송 1만본을 기증하는 전달식을 가졌다.
 
유한킴벌리에서 제공한 금강송은 일정기간 조림 후 충주시 달천강변 약 2.5km에 이르는 지역 도시숲 조성에 활용될 예정이다. 지역자치단체와 민간기업이 도시숲 조성을 통해 적극적으로 미세먼지방지 실천에 나섰다는 설명이다.

국립산림과학원 자료에 따르면 1만㎡의 숲은 연간 미세먼지 46kg를 포함한 대기오염 물질 168kg을 흡착·흡수하는 것으로 분석되었으며, 도시숲의 부유먼지와 미세먼지 농도는 도심보다 각각 25.6%, 40.9% 낮은 것으로 조사된바 있다.

유한킴벌리 관계자는 “최근 미세먼지 방지 대책의 하나로 나무심기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는 가운데 충주시 ‘도시 숲 가꾸기’ 사업에 동참할 수 있게 되어 감사 드린다.”며 “나무심기와 숲 가꾸기는 가장 적극적이고 장기적인 미세먼지 저감 대책이며, 미래를 위한 가치있는 투자임을 더 많은 시민들이 인식하고 실천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금강송 1만본을 제공한 화천_미래숲 양묘센터는 한반도의 생태복구를 위해 유한킴벌리와 북부지방산림청, 생명의숲이 공동협력하여 운영하는 양묘 생산시설로 연간 45만본까지 묘목을 생산할 수 있다.

2014년부터 DMZ 일원 및 북한 산림 황폐지 복구를 위한 준비를 시작했으며, 2018년 민북지역 산림 복구를 위한 소나무 1만본 출하 이후, 도시숲 및 학교숲 조성 등을 위한 묘목도 기탁하고 있다.  

이승한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