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럭셔리 업계, 블록체인 기술로 ‘짝퉁’ 잡는다

루이비통·크리스찬 디올 등 60여 개 럭셔리 브랜드를 거느리고 있는 LVMH(루이비통 모에 헤네시) 그룹이 자사 제품 유통망에 블록체인 기반의 추적 시스템을 도입할 예정이다.  
 
루이비통, 디올, 셀린, 펜디 등의 럭셔리 브랜드가 속해 있는 프랑스 LVMH 그룹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유통 관리 플랫폼을 도입한다. [사진 LVMH 홈페이지]

루이비통, 디올, 셀린, 펜디 등의 럭셔리 브랜드가 속해 있는 프랑스 LVMH 그룹이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유통 관리 플랫폼을 도입한다. [사진 LVMH 홈페이지]

 
암호 화폐 전문 미디어인 코인 데스크는 지난달 26일 “LVMH가 ‘오라(AURA)’라는 이름의 블록체인 기반 유통 관리 플랫폼을 개발하고 있으며 오는 5월~6월에 공개된다”고 보도했다. 제일 먼저 루이비통과 크리스찬 디올의 향수 제품에 적용되고, 곧 LVMH의 다른 60여개 브랜드도 참여할 것이라고 한다.
 
오라는 암호 화폐 이더리움을 기반으로 하는 ‘쿠오럼(Quorum)’ 블록체인을 활용하는 플랫폼이다. 쿠오럼은 미국의 대형 은행 JP모건이 개발한 블록체인으로 데이터 개인 정보 보호(data privacy)에 집중하는 게 특징이다. 즉, 쿠오럼은 모두가 사용할 수 있는 ‘퍼블릭 블록체인’이 아니라 인증받은 사람들만 이용할 수 있는 ‘프라이빗 블록체인’이다.  
 
프라이빗 블록체인을 활용해 원재료부터 판매 시점은 물론 중고 상품 시장에 이를 때까지 자사 제품의 상표를 인증할 수 있도록 하겠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핸드백이라면 가죽 농장부터 판매 매장, 그 가방을 산 사람과 이후 소유자까지 핸드백 라이프 사이클의 전체 경로를 추적할 수 있다.  
 
패션 전문 매체 BOF는 “LVMH 그룹뿐 아니라 경쟁사인 케링(Kering) 그룹이나 리치몬드 그룹 역시 같은 목적으로 블록체인 기반의 데이터베이스를 출시할 준비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케링 그룹은 구찌와 입생로랑을 보유한 프랑스 럭셔리 업체다. 리치몬드 그룹은 까르띠에·몽블랑·피아제 등의 프리미엄 시계·주얼리 브랜드를 다수 보유한 스위스 회사다. 해당 프로젝트는 케링과 리치몬드의 자문 기관인 프랑스 비영리법인 ‘아리아니(Arianee)’의 주도로 이루어지고 있으며 참여 브랜드가 공동으로 관리하는 형식이다. 오는 6월 말 시험판이 나올 예정이다.  
 
한편 드비어스(De Beers) 같은 대형 다이아몬드 업체는 이미 블록체인 기반의 추적 시스템을 구축했다. 다이아몬드 채굴 광산에서 작업장, 판매처에 이르기까지 다이아몬드 유통과정을 투명하게 추적 관리하기 위해서다. 다이아몬드 유통 블록체인 플랫폼 ‘트레이서(Tracr)’가 대표적으로 드비어스가 기존 공급망에 블록체인 기술을 적용해 만들었다. 트레이서 플랫폼에선 각각의 다이아몬드에 디지털 인증서를 발급한다. 모든 데이터가 블록체인 상에 저장되기 때문에 소비자들은 유통 과정을 확인해 다이아몬드의 진위를 쉽게 가릴 수 있다. 지난해 10월에는 드비어스의 경쟁사인 러시아의 알로사(Alrosa)도 트레이서 프로젝트에 합류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다이아몬드 업체 드비어스의 주도로 만들어진 블록체인 기반 다이아몬드 유통 블록체인 플랫폼 '트레이서'. [사진 트레이서 홈페이지]

다이아몬드 업체 드비어스의 주도로 만들어진 블록체인 기반 다이아몬드 유통 블록체인 플랫폼 '트레이서'. [사진 트레이서 홈페이지]

 
지금까지 전자 상거래나 소셜 미디어 활동에 비교적 시큰둥한 반응을 보였던 럭셔리 업계가 블록체인에 관심을 갖는 이유는 분명하다. 쉽게 접근할 수 없는 데다 위조가 불가능한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해 디자인 소유권을 지키겠다는 의지다.   
 
그동안 고가 브랜드들은 진품 여부를 표시하기 위해 제품에 시리얼 넘버(일련번호)를 매기고 번호를 새기는 위치를 매년 바꾸는 등 많은 노력을 기울여 왔다. 향후 블록체인 기술이 상용화된다면 제품 원단의 원산지와 제조 장소, 판매처와 중고 시장까지 모든 유통 과정이 투명하게 공개된다. 그러면 진위 감별이 한층 쉽고 확실해질 전망이다. 업계 전문가들은 블록체인 기술 기반의 플랫폼이 브랜드 관리와 지적 재산권 보호는 물론 VIP를 위한 독점 광고·이벤트, 허위 광고 방지 플랫폼 등으로 활용되는 등 여러 분야에 긍정적 효과를 가져올 것으로 예견했다.  
유지연 기자 yoo.jiyo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