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맞벌이 부부 ‘주중 집안일’ 시간…남편 17.4분 vs 아내 129.5분

집안일.[중앙포토]

집안일.[중앙포토]

맞벌이 부부는 부부가 둘 다 경제활동을 한다. 하지만 아내가 남편보다 집안일 하는 시간은 7.4배, 육아시간은 3.5배 긴 것으로 조사됐다.

보건사회연구원, 통계청 2014년 생활시간 조사 자료 분석

 
한국보건사회연구원 조성호·김지원 연구원이 10일 공개한 ‘일·생활 균형을 위한 부부의 시간 배분과 정책과제’ 연구결과다. 두 연구원은 통계청의 2014년 생활시간 조사 자료에서 국내 부부들의 시간 사용량을 분석해 이런 결과를 얻었다고 밝혔다.
 
조사결과, 맞벌이 부부의 주중 노동시간은 남편은 546.8분, 아내는 412.4분으로 남편이 아내보다 1.3배 정도 길었다. 주중 가사 시간은 남편은 17.4분, 아내는 129.5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7.4배 길었다. 주중 육아시간도 남편 14.9분, 아내 52.2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3.5배 많았다. 반면 주중 여가시간은 남편 215.8분, 아내 215.5분으로 차이를 보이지 않았다.
 
관련기사
'내가 하는 집안일 연봉으론 얼마(바로가기)'  
 
맞벌이 부부의 주말 시간 배분을 살펴보면 가사 시간은 남편 41.0분, 아내 176.4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135.4분(4.3배) 길었다. 주말 육아시간도 남편 28.8분, 아내 48.6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19.8분(1.7배) 많았고, 주말 여가시간은 남편 410.4분, 아내 362.4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48분(1.1배) 짧았다.
집안일. [사진 pixabay]

집안일. [사진 pixabay]

한편 남편만 직장에서 일하는 남성 외벌이 부부의 주중 시간 배분은 남편은 수면을 포함한 기타 활동시간을 제외하면 노동에 가장 긴 시간(553.7분)을 사용했다. 하루 약 9.2시간을 노동에 투입한 셈이다. 주중 가사 시간은 아내 238.9분이었지만, 남편은 11.5분에 그쳤다. 주중 육아시간도 아내는 152.2분을 아이 돌보는데 보냈으나, 남편은 18.7분에 불과했다. 주중 여가시간의 경우는 남편 207.7분, 아내 356.1분으로 아내가 남편보다 길었다.
 
조성호 연구원은 “조사 결과 여성보다는 남성의 가사·육아시간이 절대적 수치로도 매우 낮은 상황”이라며 “남성의 장시간 노동을 완화하는 것이 부부의 일·생활의 균형을 달성할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인 전제”라고 평가했다.
이승호 기자 wonderma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