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직장인 절반 “나는 자발적 아싸”…성과‧친목 보다는 내 삶

[사진 사람인 제공]

[사진 사람인 제공]

 
직장인 절반 가량은 스스로를 ‘자발적’ 아웃사이더(Outsider‧아싸)로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이 직장인 44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응답자의 48.6%가 ‘나는 자발적 아싸’라고 답했다. 성별로는 여성(50%)이 남성(47%)보다 근소하게 앞섰다.
 
세대별로 30대가 50.3%로 가장 높았고, 40대(49%), 20대(47.7%), 50대 이상(38.1%) 순이었다.
 
이들이 자발적 아웃사이더의 길을 택한 이유(복수응답 가능)로는 ‘업무만 제대로 하면 된다고 생각해서’(51.2%)와 ‘관계나 소속감에 크게 연연하지 않아서’(51.2%)가 공동 1위를 차지했다.
 
이어 ‘나만의 시간이 더 중요해서’(44.9%), ‘잡담, 경조사 등 불필요한 일에 시간을 뺏기기 싫어서’(41%), ‘인간관계에 지쳐서’(37.1%), ‘워라밸(일과 삶의 균형)을 지키기 위해’(32.7%) 등의 이유가 뒤따랐다.
 
‘자발적 아웃사이더’ 행동이 직장생활에도 ‘긍정적이다’(62.9%)는 응답이 많았다.  그 이유로 ‘내 생활시간 확보’(66.7%), ‘인간관계 스트레스가 없어서’(59.7%), ‘눈치 안 보고 할 일만 하면 됨’(54.3%) 등의 의견이 나왔다.
 
또 응답자의 69.2%는 요즘 직장에서 ‘자발적 아웃사이더’ 문화가 증가 추세에 있다고 생각했다. 이러한 배경에는 ‘개인주의 성향이 강해져서’(59.2%), ‘인간관계 부담 해소’(57.5%), ‘퇴근 후 자기시간을 위해’(52.7%) 등이 뒤를 이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