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어 박소연, '다음' 네티즌 120명 고소…총 400건 넘어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지난 1월 19일 오전 서울 서초구의 한 건물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의혹에 대해 해명했다. [연합뉴스]

구조동물 안락사 논란을 빚은 동물권단체 '케어' 박소연 대표가 자신에게 악성 댓글을 단 네티즌 120명을 추가로 고소했다.  
 
서울 금천경찰서는 9일 박 대표 측이 지난 4일 금천경찰서에 모욕죄 혐의로 포털사이트 '다음' 이용자 120명(아이디 기준)을 고소했다고 밝혔다.  
 
고소된 이들은 포털사이트에 올라온 박 대표 관련 기사에 박 대표를 비판하는 악성 댓글을 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지금은 고소장 접수 단계"라며 "고소장 검토를 마치는 대로 수사 방향을 결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지난달 박 대표 측은 악성 댓글을 단 포털사이트 이용자에 대해 같은 혐의로 서부경찰서에 169명, 강동경찰서에 112명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바 있다.  
 
이번 고소로 박 대표가 네티즌들을 상대로 제출한 고소장은 400건이 넘는다.  
 
박 대표는 동물보호소에 공간이 부족하다는 등의 이유로 구조 동물들을 무분별하게 안락사시키고 이같은 사실을 숨긴 채 후원금을 모은 의혹을 받고 있다. 경찰은 박 대표에게 동물보호법 위반, 횡령, 사기 혐의가 있다는 고발을 접수하고 수사하고 있다. 경찰은 지난달 14일과 26일 박 대표를 피고발인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다.  
 
'케어 대표 사퇴를 위한 직원연대'는 박 대표의 사퇴를 요구하고 있으나 박 대표는 사퇴 의사가 없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달 31일 정기 총회에서 케어 회원 90명이 박 대표의 해임안을 올렸지만, 이 가운데 정회원은 25명에 불과해 상정조차 되지 못했다. 케어 정회원은 3000여명으로 전체 정회원의 100분의 1 이상이 해임안을 요구해야 안건을 상정할 수 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