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푸이그, 벤치클리어링으로 결국 2경기 출장정지

메이저리그의 악동 야시엘 푸이그(29·신시내티 레즈)가 벤치클리어링으로 결국 2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피츠버그 파이리츠 투수 크리스 아처는 5경기에 나오지 못한다.  
 
8일 경기에서 벤치클리어링을 하고 있는 피츠버그와 신시내티 선수들. [AP=연합뉴스]

8일 경기에서 벤치클리어링을 하고 있는 피츠버그와 신시내티 선수들. [AP=연합뉴스]

메이저리그 사무국은 10일(한국시간) 아처에게 5경기 출장정지, 푸이그에게 2경기 출장정지를 발표했다. 데이비드 벨 신시내티 감독도 1경기 출장정지 징계를 받았다. 푸이그와 벨 감독의 출장정지 처분은 10일 미국 오하이오주 신시내티의 그레이트 아메리칸 볼 파크에서 열리는 신시내티와 시애틀 매리너스의 경기부터 적용한다.
 
이는 지난 8일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피츠버그와 신시내티의 메이저리그 경기 4회 초에 발생한 벤치클리어링에 따른 징계다. 피츠버그 투수 아처가 4회 초 신시내티 5번 타자 데릭 디트리치에게 위협구를 던진 게 발단이었다. 공이 디트리치의 엉덩이 뒤로 빠졌지만 벨 감독이 뛰어나와 “왜 아처를 퇴장시키지 않느냐”며 주심에게 항의했다.  
 
대치 상황이 정리되는가 싶었는데 갑자기 푸이그가 성난 황소처럼 그라운드에 뛰어들었다. 갈등 당사자도 아닌 푸이그가 흥분하자 싸움이 더 커졌다. 이 벤치클리어링으로 푸이그를 비롯해 5명이 퇴장당했다
 
관련기사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