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카톡방 음란물 공유 혐의’ 가수 로이킴 오늘 경찰 출석

[일간스포츠]

[일간스포츠]

 
음란물 유포 혐의를 받는 가수 로이킴(26·본명 김상우)이 10일 경찰에 출석한다.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이날 로이킴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고 밝혔다.
 
학업 문제로 미국에 머물던 로이킴은 지난 9일 오전 4시 30분께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한 것으로 알려졌다.
 
로이킴은 가수 정준영(30) 등과 함께 있는 카카오톡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혐의(정보통신망법상 음란물 유포)를 받는다.
 
경찰은 그를 상대로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린 경위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앞서 경찰은 이 대화방에 성관계 동영상을 몰래 촬영해 올린 혐의(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정준영과 버닝썬 직원 김모씨를 구속해 검찰에 송치했다.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와 FT 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도 불법 촬영물과 관련해 경찰 수사를 받고 있다. 가수 에디킴(29·본명 김정환)도 이 대화방에 음란물을 올려 피의자 신분으로 조사를 받았다.
 
승리와 정준영, 최종훈 등이 불법 촬영한 동영상이나 사진을 공유하는 데 사용된 카카오톡 대화방은 총 23곳으로, 여기에 참여한 인원은 16명이며 이 가운데 입건자는 8명에 달한다.  
 
한편, 2012년 Mnet ‘슈퍼스타K 4’ 우승자인 로이킴은 정준영과 이 프로그램에 함께 출연하며 인연을 맺었다. 미국 워싱턴DC 조지타운대학에 재학 중인 그는 가수 활동과 학업을 병행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