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백인남성 땀냄새에 황홀’…韓문화원, 亞여성 비하 논란 호른바흐에 공식항의

[사진 호른바흐 유튜브 광고 영상 캡처]

[사진 호른바흐 유튜브 광고 영상 캡처]

 
한국 정부가 최근 아시아 여성 비하 광고로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독일 DIY 기업 ‘호른바흐’에 공식 항의했다.
 
9일(현지시간) 주독 한국문화원은 호른바흐에 서한을 보내고 문제가 된 호른바흐 광고에 대해 “적절한 조치를 해달라”고 촉구했다.
 
한국문화원은 이 서한에서 “아무리 기업광고의 일차적인 목표가 소비자의 관심을 끄는 것이라도 내용이 특정 인종이나 여성에게 혐오와 불쾌감을 불러일으킨다면 정당화될 수 없다”며 “한국 교민들은 귀사의 광고가 아시아계 여성들을 비하하고 폄하해 독일 사회에 아시아계 여성들에 대한 잘못된 성의식을 조장하고 독일 남성들의 비뚤어진 성적 우월성을 보여주는 것으로 매우 불쾌해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어 “(교민들은) 어느 국가보다도 여성 인권과 보호에 앞장서온 독일에서 이러한 광고가 등장한 것에 대해 매우 유감스러워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한국문화원은 “귀사의 광고와 관련한 논란이 한국 언론에도 보도되면서 한국 국민의 독일에 대한 긍정적인 이미지들이 손상되고 부정적인 인식이 확산할 수도 있어 매우 우려스럽다”라며 “한국과 독일 간 전통적인 우호 관계에 비추어 볼 때도 바람직하지 않은 현상”이라고 설명했다.
 
한국문화원은 “현지 한국 교민사회의 반발과 한국사회 내 독일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 확산 우려를 전달하기 위해 서한을 보낸다”고 전했다.
 
앞서 호른바흐는 농장에서 땀 흘리며 일한 백인 남성의 속옷이 진공 포장돼 도시의 한 자동판매기에서 판매되는 내용을 담은 광고를 공개했다.
 
광고 속에서 아시아 젊은 여성은 자판기에서 백인 남성의 속옷을 구매해 냄새를 맡으며 신음을 내고 눈이 뒤집힐 정도로 황홀해 한다. 특히 여성이 황홀해 하는 모습에서 “이게 봄 내음이지”라는 자막이 뜬다.
 
광고는 독일의 한국 교포를 중심으로 ‘명백한 인종차별’이자 ‘아시아 여성을 성적 대상화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에 독일 온라인 사이트에서 청원 운동이 벌어지고, 한국 교민들은 최근 베를린의 호른바흐 매장 앞에서 1인 시위를 하기도 했다.
 
하지만 호른바흐는 이 광고를 중단하지 않고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