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1000억원대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 통과 ‘급물살’

1000억원대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이 전남도의회를 통과했다. 이로 인해 전남도와 나주시, 한전 간 이달 내 이뤄질 한전공대 실시협약이 급물살을 탈 전망이다.
 
9일 전남도의회에 따르면 도의회 경제관광문화위원회는 이날 오후 전남도가 제출한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을 상정, 심의를 거쳐 가결시켰다. 상임위에서는 지원 규모가 과도하다는 일부 의견이 있었지만 토론 끝에 통과시키기로 결정했다.  
 
전남도가 오는 2022년까지 매년 100억원씩 모두 1000억원을 한전공대 운영비로 지원하는 것이 동의안의 주요 골자다. 도의회는 오는 11일 임시회 폐회 직전에 열리는 본회의에서 동의안을 처리할 예정이다.
 
당초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은 오는 11일까지인 이번 임시회 기간 내 다뤄지기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다. 소관 상임위 의원들이 “충분한 이견 조율 없이 집행부가 과도한 금액을 지원키로 결정했다. 시간을 갖고 충분한 논의를 해야 한다”며 반발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남도가 재정부담에 대한 과도한 논란 확산을 사전에 차단하고 한전공대 설립 절차 시간이 촉박하다는 점 등을 이유로 이번 임시회 처리로 방향을 바꾸고 지난 5일부터 의회 설득에 나서 이날 동의안을 제출했다. 
 
의원들은 그동안 대외비로 보지 못했던 관련 서류를 확인했다. 또 김영록 전남지사를 비롯한 집행부의 한전공대에 대한 강한 의지와 문재인 대통령의 대선공약인 공대 설립에 대한 중앙정부의 기대감에 힘입어 의원들의 뜻은 동의안 가결 쪽으로 기운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동의안 처리가 다음달로 미뤄지면 한전과의 협약서 체결도 지연돼 내년 하반기 착공, 2022년 3월 개교 목표에 차질이 빚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
지난 1월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된 전남 나주 혁신도시 내 부영CC 전경. [중앙포토]

지난 1월 한전공대 부지로 선정된 전남 나주 혁신도시 내 부영CC 전경. [중앙포토]

한전공대 재정지원 동의안이 오는 11일 전남도의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이달 말로 예정된 나주시의회 동의안 처리에도 긍정적인 영향이 미칠 것으로 보인다. 전남도 동의안과는 별개로 나주시의회도 한전공대 운영비 지원금 1000억원과 연구소클러스터부지 제공 개발부담금 660억원에 대한 동의안을 심의해야 한다. 전남도와 나주시는 의회의 동의절차가 마무리되면 이달 내 한전과 공대설립을 위한 이행협약서를 체결할 계획이다. 

한전공대 설립을 추진 중인 전남 나주 혁신도시 내 한전본사. [중앙포토]

한전공대 설립을 추진 중인 전남 나주 혁신도시 내 한전본사. [중앙포토]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