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본 F-35A 전투기 태평양서 실종…한국 지난달 도입한 기종

F-35A

F-35A

일본 항공자위대의 최신예 F-35A(사진) 전투기 1대가 9일 오후 아오모리(靑森)현 인근 태평양 해상에서 레이더로부터 사라졌다고 HNK 등 일본 언론들이 보도했다.  
 

자위대 “추락 가능성” 수색 나서

자위대는 해당 전투기가 추락했을 가능성이 있을 것으로 보고 초계기 등을 동원해 수색 활동에 나섰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27분쯤 아오모리현 미사와(三澤) 기지 소속 F-35A 전투기 1대가 미사와시(市) 동쪽 약 135㎞ 태평양 해상에서 레이더로부터 사라지면서 무선통신도 두절됐다. 이날 오후 7시쯤 미사와 기지를 이륙한 이 전투기에는 조종사 1명이 탑승하고 있었다. 당시 해당 전투기를 포함해 총 4대가 훈련할 예정이었다.
 
해상자위대는 자세한 상황을 확인하는 한편 초계기와 호위함을 동원해 현장 인근에서 수색활동을 펼치고 있다.
 
F-35A 전투기는 미국 등 9개국이 공동 개발한 것으로, 레이더에 잡히기 어려운 스텔스 성능을 갖춘 최신예 전투기다. F-35는 기체의 성능에 따라 A형, B형, C형의 세 가지 유형이 있으며, 이번에 사라진 것은 지상 활주로를 오가는 A형이다. 일본 항공자위대에는 지난해 1월부터 배치됐으며, 현재 미사와 기지에 총 13대가 배치돼 있다. 한국 공군에도 지난달 2대의 F-35A 전투기가 도입됐다.
 
앞서 지난해 9월에는 미군의 F-35B 전투기 1대가 미국 남부 사우스캐롤라이나주에서 훈련 중 추락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영희 기자 misqui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