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한국당, 청와대 앞 비상의총 “김연철은 김정은 부대변인”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9일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며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의 사퇴, 김의겸 전 대변인 수사 등을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인사 검증을 비롯해 ‘청문회 패싱’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9일 청와대 앞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문재인 대통령의 장관 임명 강행을 규탄하며 조국 민정수석, 조현옥 인사수석의 사퇴, 김의겸 전 대변인 수사 등을 촉구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이날 ’인사 검증을 비롯해 ‘청문회 패싱’에 대해 끝까지 책임을 묻겠다“고 말했다. [오종택 기자]

자유한국당은 9일 청와대와 KBS 본관 앞을 찾아 전방위적 장외 투쟁을 벌였다. 문재인 대통령의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 임명 강행과 KBS 보도 방향에 대한 항의 차원이다. 한국당은 “4월 국회를 책임은 묻되, 책임을 다한다는 기조로 운영하겠다”(나경원 원내대표)며 대정부 투쟁과 입법 활동을 투트랙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한국당은 이날 오전 청와대 앞에서 긴급 비상 의원총회를 열었다. 의원 70여명이 모인 의총에서 나 원내대표는 “4월 국회를 시작한 첫날(8일), 문 대통령이 야당에 준 메시지는 민심을 거스르는 ‘오기 임명’이었다. 그리고 김의겸 전 대변인의 사기 대출, 관사 테크에 이어 이제는 경호처장의 청소 갑질 의혹까지 나오고 있다. 문 대통령에게 ‘이게 청와대냐’고 묻고 싶다”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청와대에 경고한다. 사과에 인색할수록 대통령은 민심과 결별하는 것이고, 결국 국민 심판에 직면하고야 말 것”고 말했다.
관련기사
 
심재철 의원은 “문재인 정부를 지금 돌아보면 ‘기회는 불공평했고, 과정은 내 마음대로며, 결과는 오직 내 편만 챙기면 되는 것’이었다. 지금과 같은 인사불통과 국민·국회 무시로는 대한민국이 올바르게 갈 수 없다”고 비난했다.
 
당 좌파독재저지특위 위원장인 김태흠 의원은 “김연철 장관 임명은 미국 언론에서 ‘김정은의 수석대변인’이라고 불리는 문재인 대통령이 자신을 도와줄 ‘김정은 부대변인’을 임명한 격”이라며 “박영선 장관은 신종 부부 공갈 협박, 리모델링 비용 3억 대납, 특혜 진료, 갑질 의혹 등을 봤을 때 장관에 임명할 게 아니라 검찰 조사를 받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국당 의원들은 의총 뒤 청와대 민원실로 이동해 ‘문재인 대통령께 드리는 결의문’을 전달했다. 여기엔 ▶장관 임명 강행에 대한 대통령 사과 ▶인사검증에 실패한 조국 민정수석 경질 ▶갑질 논란 일으킨 주영훈 청와대 경호처장 파면 ▶불법 대출 의혹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엄정 수사 등 4가지 요구가 담겼다.
 
◆"정권편향 보도” KBS 항의 방문=또 한국당 ‘KBS 헌법파괴 저지 및 수신료 분리징수 특위’ 소속 박대출·김성태(비례)·박성중·윤상직·최연혜 의원 등 5명은 이날 서울 여의도 KBS 본관을 항의 방문했다. 그동안 KBS의 보도가 편파적이라고 반발해왔던 한국당은 “지난 4일 강원도가 불타는데 재난주관방송사 KBS는 ‘오늘 밤 김제동’을 방송했다. 정권편향 보도에 이어 재난 방관까지, 참사방송으로 추락했다”며 양승동 사장의 사퇴를 요구했다. 의원들은 양 사장 면담을 요청했으나 양 사장은 면담을 거부했다. 
 
김준영 기자 kim.jun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