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 5G 데이터 '일사용량 제한' 조항 없애기로

KT가 8만원대부터 데이터가 완전 무제한인 5G 요금제를 발표했지만 일일 사용량에 제한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을 빚었다. KT 제공

KT가 8만원대부터 데이터가 완전 무제한인 5G 요금제를 발표했지만 일일 사용량에 제한이 있는 것으로 드러나면서 논란을 빚었다. KT 제공


KT가 논란이 됐던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의 1일 사용량 제한 단서를 없애기로 했다. 

KT는 9일 5G 데이터 완전 무제한 요금제의 ‘FUP(공정사용정책)와 관련해 과학기술정보통신부에 ‘KT 5G 서비스 이용 약관’을 개정 신고했다고 밝혔다. 

KT는 "고객들의 원활한 5G 서비스 이용을 위해 이틀 연속 일 53GB를 초과해 사용하는 경우 데이터 이용을 제한한다는 내용의 조항을 삭제한다"고 말했다. 

FUP는 일반 사용자를 보호하기 위한 최소한의 규정으로, 사업용 또는 상업용으로 데이터를 과도하게 사용할 경우 발생하는 통신 품질 저하를 막기 위한 조항이다. 

KT는 8만원대부터 데이터를 완전 무제한으로 이용할 수 있는 5G 요금제를 출시하면서 FUP 조항을 적용해 실질적으로는 하루 53GB를 초과할 경우 속도가 제한되도록 해 논란을 빚었다. 

LG유플러스도 5G 이동전화 이용약관에서 '2일 연속으로 일 50GB를 초과해 사용하는 경우 해지 또는 데이터 속도제어, 차단 등 이용을 제한할 수 있다'는 조항을 두고 있다. LG유플러스는 KT의 이번 조치에 제한 조항의 수정을 검토하고 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