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인도만 찾던 노랑부리백로·저어새 백령도에 둥지 튼 까닭은?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이 확인된 노랑부리백로. [환경부 제공]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이 확인된 노랑부리백로. [환경부 제공]

그동안 무인도에서만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진 노랑부리백로와 저어새가 사람이 사는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에 성공했다.
 
환경부와 한강유역환경청은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노랑부리백로와 저어새가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에 성공한 것을 확인했다고 9일 밝혔다.
 
한강청 생태계 변화관찰 조사단은 지난해 5월부터 실시한 ‘백령도 생태계 변화관찰’을 통해 노랑부리백로 19쌍이 번식에 성공한 것을 확인했다. 
 
또, 노랑부리백로 번식지 주변에서 3쌍의 저어새가 둥지를 지어 새끼 3마리씩 총 9마리를 기른 모습도 포착했다.
 
노랑부리백로와 저어새가 국내 유인도에서 번식한 모습이 관찰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전 세계 3000마리 남은 멸종위기종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이 확인된 노랑부리백로. [환경부 제공]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이 확인된 노랑부리백로. [환경부 제공]

백로과(科) 여름철새인 노랑부리백로는 국제자연보전연맹에서도 취약(VU, Vulnerable)종으로 분류하는 국제적인 보호조류다. 몸은 흰색이고, 부리와 발이 노란색인 게 특징이다.
 
노랑부리백로는 한반도 서해안 일부와 중국 동남부, 러시아 남부의 두만강 접경 지역의 무인도에 번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전 세계적으로 3000~4100마리가 남아 있는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이 확인된 저어새. [환경부 제공]

백령도에서 최초로 번식이 확인된 저어새. [환경부 제공]

저어새과(科) 여름 철새인 저어새 역시 국제적인 멸종위기종으로 꼽힌다.
 
몸은 흰색이며 특히 긴 주걱 모양으로 주름이 많고 검은 부리가 특징이다.
저어새는 동아시아 지역에서만 서식하고 있으며, 세계적으로 알려진 번식지는 한반도 서해안과 중국 동부의 무인도다.
 
홍콩조류협회가 지난해 실시한 국제 저어새 동시 조사에서 확인한 전 세계 개체군은 3941마리로 알려졌다.
  
무인도서 유인도로 왜 이사했나? 
알을 품고 있는 노랑부리백로. [환경부 제공]

알을 품고 있는 노랑부리백로. [환경부 제공]

조사단은 백령도에 번식하는 두 조류 중 일부가 연평도 인근의 무인도인 구지도에서 넘어온 것으로 보고 있다. 
 
기존 번식지였던 구지도에서 알 채취와 가축 방목 등이 이뤄지면서 서식지가 파괴됐기 때문이다.

 
실제로 조사단이 2000년부터 지난해까지 한반도 내 노랑부리백로 주요 번식지를 조사한 결과, 총 11개 도서 중에서 번식이 확인됐다.
하지만, 이 중 구지도와 나무섬 등 5개 무인도는 노랑부리백로가 더는 번식을 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현재는 유일한 유인도 번식지인 백령도를 포함해 6개 섬만 번식지로 이용하고 있다.
 
권인기 국립생태원 선임연구원은 “구지도의 경우 어민들이 무단으로 입도해서 알 채취를 하거나 염소를 방목해 식생이 변화했다”며 “백령도에는 철책 안쪽에 사람이 출입하지 못하기 때문에 방해 요인이 적어서 바닥에 둥지를 틀어 번식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번식에 성공한 저어새 어미와 새끼들. 둥지 주변에는 괭이갈매기도 보인다.[환경부 제공]

번식에 성공한 저어새 어미와 새끼들. 둥지 주변에는 괭이갈매기도 보인다.[환경부 제공]

 
북방계 식물인 가는쑥부쟁이도 자생
가는쑥부쟁이. [환경부 제공]

가는쑥부쟁이. [환경부 제공]

조사단은 이 밖에도 국내에서 생육지가 확인되지 않았던 북방계 식물인 가는쑥부쟁이 20여 포기를 백령도에서 처음으로 확인했다.
 
가는쑥부쟁이는 중국 동북부, 몽골, 시베리아 등 동북아시아 고위도 지역인 온대 북부에 분포하는 북방계 식물이다.
물여뀌. [환경부 제공]

물여뀌. [환경부 제공]

한편, 조사단은 인천에서 서남쪽 직선거리로 70㎞ 떨어진 백아도에서 희귀식물이자 수생식물인 물여뀌의 자생지를 지난해 10월 처음으로 확인했다.
 
그간 물여뀌 생육지는 경상도 지역에서만 발견됐으며, 영남지역을 제외한 다른 곳에서 생육지가 발견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나정균 한강유역환경청 청장은 “이번 생태계 변화관찰에서 확인된 멸종위기종의 번식지와 희귀식물 생육지는 우리나라 자연 생태계의 학술적 기초 자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앞으로 생물자원 보존을 위한 정책 수립에 귀중한 자료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천권필 기자 feeli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