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겨울 난방비 0원' 2만 7000가구…"이웃은 난방비 폭탄"


[앵커]

단지별로 가격이 매겨지는 난방비 한편에서는 이른바 난방비 폭탄을 맞은 곳도 있고, 한편에서는 한 푼도 내지 않은 곳도 있습니다. 지난 겨울 2만 7천 가구가 계량기가 고장났다는 이유로 난방비를 내지 않았는데요. 일부러 고장을 낸 곳도 있고, 고장이 난 것을 알면서도 방치한 경우도 많았을 것이란 지적입니다.

전다빈 기자입니다.

[기자]

2200여 가구가 사는 서울 양천구의 아파트 단지입니다.

이 중 60%가 넘는 1384가구가 지난해 12월과 올해 1월 난방비를 내지 않았습니다.

계량기가 고장났다는 이유에서입니다.

이 아파트는 외부에 있는 계량기로 난방사용량을 재서 요금을 내는데, 이렇게 전원이 꺼진 계량기를 쉽게 찾을 수 있습니다.

나머지 40% 가구는 난방비 폭탄을 맞았습니다.

난방비는 단지별로 부과되기 때문입니다.

[아파트 주민 : 10만원 정도 나왔으면 올해 같은 경우 25만원 정도. 굉장히 놀랬죠. 본인들은 난방비 안 내면서 이웃에 전가한다는 것 기분이 안 좋죠.]

지난 겨울 전국 아파트 단지에서 '계량기 고장'을 이유로 난방비를 내지 않은 가구는 모두 2만 7000곳에 달했습니다.

14가구는 계량기를 일부러 고장냈다가 적발됐습니다.

고장이 난 것을 알면서도 방치한 가구도 상당수일 것으로 추정됩니다.

재발을 막으려면 아파트 관리사무소에도 적극적으로 책임을 물어야 한다는 지적입니다.

[송주열/아파트비리척결운동본부 대표 : 지속해서 문제를 일으키면 위탁관리 업체를 영업정지 6개월을 시킨다거나 관리소장 자격정지 6개월을 시킨다거나 강력한 처벌법이 생겨야 (합니다.)]

(영상디자인 : 정수임)

JTBC 핫클릭

'한 땀 한 땀' 맞춤형 채용 비리…그들만의 새치기 공채 윤중천 '한약재 사건' 3번 무혐의…김학의 연관성 '주목' 경찰 "승리 성접대, 일부 사실 확인"…횡령 혐의 추가 악수하며 '돈뭉치' 슬쩍…농협조합장 '불법 금권선거' 기승 회사원을 양돈업 종사자로…'선거용' 무자격 조합원 수두룩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