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불 피해 돕자" 성금 100억 훌쩍…온정 손길 이어져



[앵커]



강원도 산불이 난게 지난 목요일 저녁이었으니까요. 오늘(9일)로 엿새째가 됐습니다. 복구작업이 진행되면서 피해 규모는 점점 더 늘고 있고, 혹시 보이지 않는 불씨가 남아서 강한 바람에 다시 살아나지는 않을지 주민들의 산불 트라우마도 상당한 상황인데요. 오늘 다행히 전국적으로 비가 많이 올것이라고 하니 메마른 날씨가 좀 해소되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피해 지역들에는 어떻게든 그 고통을 나누려는 마음들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먼저 오선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김희철/가수 : 제가 평소에 늘 '강원도의 아들, 강원도의 아들' 그랬었고. 그 산들을 너무 자주 갔었기 때문에.]



강원도 횡성이 고향인 가수 김희철 씨.



산불 소식을 듣고 사랑의열매에 가장 먼저 기부를 한 연예인입니다.



[김희철/가수 : 산불 피해에 비하면 너무 적은 금액이지만 그래도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고 힘이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유재석, 싸이, 아이유 등 많은 유명인들이 화재 복구를 위한 기부 행렬에 동참했습니다.



[이승엽/이승엽야구장학재단 이사장 : 너무 안타까웠고요. 사실 직접 가서 도와드리고 싶었는데, 아무래도 스케줄도 있다 보니까. 큰 금액은 아니지만, 같이 동참하게 됐습니다.]



유명인사들이 모금에 앞장서면서 사흘 만에 150억 원 가까이 성금이 모였습니다.



전국재해구호협회에는 16만 건이 넘는 기부 문의 전화가 쇄도했습니다. 



[홍선화/전국재해구호협회 대외협력실장 : 새벽에도 전화를 주시고 '떡을 보내고 싶다', '농기계를 무료 임대하고 싶다' 모금뿐 아니라…]



소셜미디어에는 성금 모금을 인증하는 게시물이 빠르게 퍼지고 있습니다.



지자체와 적십자사 등은 긴급 구호물자를 지원하고, 민간기업들도 생필품을 강원도로 보냈습니다.



자원봉사자들의 손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주선자/강원 속초시 노학동 : 빨래 (봉사) 오늘 3일째 하고 있어요. 힘들어도 어머니, 아버지보단 덜 힘들죠.]



산불이 발생한 직후 어제까지 4100여 명의 자원봉사자가 강원도에서 이재민들을 돕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한 해 농사에 농기계까지 불에 타…보험 없어 보상 막막 관광객 끊기고 예약 취소 잇따라…산불에 지역경제 '휘청' 미군 헬기도 투입해 잔불 정리…'재건' 필요한 피해지역 장례비로 마련한 돈도 잿더미…안타까운 피해 사연들 주택 160여채 산불에 타…시설물 피해 컸던 이유는?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