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고위 ‘반쪽’에…손학규 말실수 “더불어민주당 확실히 지킬 것”

4·3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이후 일어난 바른미래당 균열 조짐과 관련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어림없는 소리"라고 선을 그었다. [JTBC 캡처]

4·3국회의원 재·보궐 선거 이후 일어난 바른미래당 균열 조짐과 관련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어림없는 소리"라고 선을 그었다. [JTBC 캡처]

당 지도부 7명 중 5명이 대거 불참하는 등 8일 열린 바른미래당 최고위원회의는 극심한 내홍을 겪고 있는 당의 상황을 그대로 보여줬다. 이날 최고위에는 손학규 대표와 김관영 원내대표를 제외한 하태경·이준석·권은희·김수민 최고위원과 권은희(광주 광산을) 정책위의장이 불참했다.
 
당 지도부가 회의 불참을 통해 우회적으로 사퇴를 요구하자 손 대표는 “지금 나 아니면 누가 대표를 하느냐”고 강하게 반박했다. 이어 “선거 지지율이 떨어진다고 기다렸다는 듯이 바꿔라? 어림없는 소리”라며 “일부 국회의원들이 ‘바른미래당으로 총선을 치를 수 있겠나, 저쪽으로 가야 하지 않나’라는 등 말에 조바심이 생겨 그러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손 대표는 “한국당에서 나온 사람들이 당세를 모아 한국당과 다시 통합한다는 말이 있는데 절대 용납할 수 없다”고 했다.  
 
이 과정에서 손 대표는 말실수를 했다. 그는 “내가 ‘더불어민주당’을 확실하게 지킬 것”이라며 “왜? 이게 내가 추구해온 정치적인 가치니까…”라고 했다. 당 이름을 잘못 말한 것. 이어 당 관계자의 지적으로 “아, 내가 더불어민주당이라고 했느냐?”며 “바른미래당, 그건 잘 아실 것”이라고 멋쩍어하며 정정했다. 이를 두고 당 이름을 헷갈릴 정도로 손 대표의 머릿속이 복잡한 상황이 아니겠느냐는 말이 나왔다.  
 
바른정당 출신 의원들을 중심으로 ‘지도부 총사퇴’ 요구는 수그러들지 않고 있어 내홍은 상당 기간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바른정당 출신 최고위원들은 앞으로도 최고위원회의에 불참할 것으로 전해졌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손 대표님은 버티면 길이 있다고 하나 그것은 바른미래당이 망하는 길이다. 통 큰 결단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이준석 최고위원도 페이스북에 “정당이 3.57%라는 성적표로 현재의 운영방식에 대해 부정당한 상황에서 지도부가 일체의 쇄신 조치나 재신임 과정 없이 최고위에서 정부에 대한 비판이나 타 정당에 대한 평가를 진행하는 것은 이치에 맞지 않다”고 적었다. 바른정당 출신의 지상욱 의원도 페이스북을 통해 “한 줌도 안 되는 기득권에 왜 연연해 하는가”라며 “모든 것을 내려놓고 처음부터 다시 시작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