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7년간 국적항공 대표…고 조양호 마지막 5년 '인생 난기류'



[앵커]



고 조양호 회장은 27년동안 국적 항공사를 대표해왔습니다. 하지만 마지막 5년은 파란만장했습니다. 땅콩회항 등 가족들의 일탈에다 본인도 회삿돈을 빼돌렸다는 혐의로 재판을 받게 됐죠. 결국 지난달 주총에서는 주주들의 손에 대표이사에서 물러난 첫 총수가 됐습니다.



송승환 기자입니다.



[기자]



고 조양호 회장은 1992년 대한항공 사장을 맡아 약 27년간 국적 항공사의 경영을 책임졌습니다.



주요 항공사들과 동맹체인 스카이팀을 결성하며 대한항공의 덩치를 크게 키웠다는 평가를 받습니다.



선친인 조중훈 회장이 별세한 뒤 2003년에는 한진그룹 회장이 됐습니다.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위원장을 맡아 올림픽 개최에도 기여했습니다.



하지만 말년은 갑질과 범죄 혐의로 얼룩졌습니다.



2014년 큰 딸 조현아 씨의 이른바 '땅콩 회항' 사건이 시작이었습니다.



[조양호/한진그룹 회장(2014년 12월) : 대한항공 회장으로서 또한 조현아 아버지로서 국민 여러분들의 너그러운 용서를 다시 한번 바랍니다.]



둘째 딸 조현민 씨와 부인 이명희 씨의 갑질 사건까지 불거지며 한진 일가에 대한 사회적 질타는 커졌습니다.



조 회장 본인도 회삿돈 약 200억원을 빼돌린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조양호/한진그룹 회장(지난해 9월) : 성실히 조사받겠습니다.]



결국 지난달 대한항공 주총에서는 표대결 끝에 연임에 실패하면서 20년 만에 대표이사 자리에서 물러났습니다.

 


 

JTBC 핫클릭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 미 병원서 별세…"폐질환 악화" 조양호 앓았던 '폐섬유화증'…"스트레스로 악화 가능성" 무정한 주가…'조양호 회장 별세'에 한진그룹 주가 강세 조양호 황망한 사망에…한진 일가 재판·수사 '올 스톱'



Copyright by JTBC(http://jtbc.joins.com) and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