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영선‧김연철 임명 강행’ 찬성 45.8% vs 반대 43.3% ‘팽팽’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왼쪽)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 채택이 불발된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김연철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임명 강행을 시사한 가운데 두 후보자의 임명을 둘러싼 찬반 여론이 팽팽히 맞서는 것으로 집계됐다.
 
8일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청와대의 남은 장관 후보자 임명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장관의 인사 공백을 최소화하기 위해 찬성한다’는 응답이 45.8%로 나타났다.
 
반면 ‘국회 청문보고서가 채택되지 않았으므로 반대한다’는 응답은 43.3%로 찬반양론이 오차범위(±4.4%포인트)내에서 팽팽하게 엇갈렸다.
 
박영선, 김연철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사진 리얼미터 제공]

박영선, 김연철 장관 후보자 임명 강행에 대한 여론조사 결과. [사진 리얼미터 제공]

 
지지 정당별로 찬성 의견은 민주당 지지층(82.6%)과 정의당 지지층(82.4%)에서 압도적으로 많은 반면, 자유한국당 지지층(88.2%)과 바른미래당 지지층(83.6%)에서는 대부분 반대 의견을 냈다.
 
지역‧연령‧이념성향별로 보면, 진보층(76.6%), 중도층(48.1%), 광주‧전라(66.5%), 서울(48.1%), 40대(68.5%)와 30대(54.1%), 20대(40.0%), 여성(48.0%)에서 찬성이 우세했다.
 
반대 의견은 보수층(70.5%), 무당층(49.4%), 대구‧경북(51.5%), 경기‧인천(48.3%), 60대 이상(56.4%)과 50대(53.6%), 남성(50.6%)에서 많았다.
 
앞서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국회에 박영선‧김연철‧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인사 청문보고서 재송부를 요청했다.
 
그러나 국회가 지난 4일 진영 후보자에 대한 청문보고서만 통과시키면서 남은 두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보고서 채택은 최종 불발됐다.
 
전날 재송부 시한이 만료됨에 따라 문 대통령은 이날 두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강행할 것으로 전망된다.
 
한국당과 바른미래당은 두 후보자의 임명에 강력 반대하고 있어 문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할 경우 대치 정국은 더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 5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9369명 중 505명이 응답해 6.3%의 응답률을 기록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4.4%포인트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