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승계 준비 없이 떠난 조양호···한진 운명, 17.84%에 달렸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아버지의 사망으로 경영권을 안정적으로 넘겨받아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연합뉴스]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은 아버지의 사망으로 경영권을 안정적으로 넘겨받아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연합뉴스]

조양호 회장의 별세 이후 한진그룹 경영권의 향배에 재계와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우선 장남 조원태(44) 사장이 승계에 나설 가능성이 크다. 2016년 대한항공 대표이사에 오른 조 사장은 주력 계열사인 대한항공의 경영을 책임져 왔다. 문제는 지난해 이후 그룹 안팎의 악재가 겹쳤고, 조 회장이 갑작스럽게 별세하면서 승계 준비가 돼 있지 않다는 점이다.
 
한진그룹은 지주사인 한진칼을 정점으로 한진칼→대한항공·한진→계열사로 이어지는 지배구조를 갖고 있다. 한진칼의 개인 최대주주는 조 회장(17.84%)이며, 조원태 사장(2.34%)·조현아 전 부사장(2.31%)·조현민 전 전무(2.30%) 등의 지분은 크지 않다. 결국 조 사장이 그룹 경영권을 갖기 위해선 아버지 조 회장의 지분을 상속받아야 하는데, 막대한 상속세가 과제로 남는다.
 
가장 최근 그룹 경영권을 승계한 LG그룹은 구광모 회장이 꾸준히 지주회사 지분을 늘려오다 아버지 고(故) 구본무 회장 별세 이후, 지분 일부를 상속받아 경영권을 확보했다. 상속세는 5년 동안 분할 납부하고, 주식담보대출과 계열사 지분매각 등으로 자금을 마련했다. 일가의 우호 지분도 충분히 확보하고 있어 무리 없이 그룹 경영권을 승계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조 사장의 경우 상황이 좋지 않다. 구 회장이 비교적 승계 준비의 여유가 있었던 반면, 조 사장은 수년간 일가의 ‘갑질 논란’과 실적 하락에 시달렸다. 행동주의 펀드 KCGI의 경영권 위협과 국민연금의 스튜어드십 코드 발동 등이 더해지면서 지분 매집 등 승계를 준비할 여유가 없었다.
 
실적 악화와 사주 일가의 경영권 위협 속에 조원태 사장이 성공적인 경영권 승계를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한진그룹 사옥 전경. [중앙포토]

실적 악화와 사주 일가의 경영권 위협 속에 조원태 사장이 성공적인 경영권 승계를 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사진은 한진그룹 사옥 전경. [중앙포토]

조 회장이 보유한 한진칼·대한항공 등 그룹 상장 계열사의 주식가치는 약 3600억원으로 단순히 상속세율 50%를 적용해도 세금만 1800억원에 달한다. 경영권을 상속받을 경우 주식가치의 30%를 가산하게 돼 있어 최종 상속세는 더 많아질 수 있다. 문제는 조 회장의 지분을 부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과 삼남매가 나눠 받든, 조 사장 등 한 명이 상속하든 세금을 내고 나면 지분은 크게 줄어들 수 있다는 점이다.  
 
이 경우 조 회장 일가와 특수관계인 지분(우호지분)은 기존 28.95%에서 20% 미만으로 떨어질 수 있다. 한진칼 2대 주주인 KCGI 지분(13.47%), 국민연금 지분(7.34%) 등과 비교할 때 경영권 자체가 위협받을 수도 있다.
 
상속세를 낼 자금 마련도 쉽지 않다. 박광래 신한금융투자 애널리스트는 “주식담보대출과 배당 등의 방법을 생각할 수 있는데, 대출에는 한계가 있어 배당을 증액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박 애널리스트는 “문제는 이 상속세액이 부동산 등 다른 재산을 제외한 것이어서 최종세액은 더 늘어날 수 있고, 여론에 따라 배당 증액도 쉽지 않아 승계작업은 어려움을 겪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한진그룹 상장사 주가는 동반 상승했다. 한진칼은 전날보다 5200원(20.63%) 오른 3만400원에 장을 마쳤다. 한진칼 우선주는 상한가(29.91%)까지 뛰어올랐다. 한진도 전날보다 5450원(15.12%) 오른 4만1500원에 마감했고, 대한항공(1.88%)과 진에어(3.4%)·한국공항(4.76%)도 상승세로 거래를 마쳤다.
 
사주 일가가 경영권을 승계할 충분한 지분을 확보하지 못한 상태에서, 앞으로 지분 쟁탈전이 벌어질 것을 염두에 둔 시장 흐름이란 분석이 가능하다.  
 
 이동현·정용환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