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아랍의 봄' 8년 리비아 내전으로 30여명 사망…미군 서둘러 떠나

수도 트리폴리를 향해 진격해 무력 충돌을 일으킨 하프타르 사령관의 군조직 [EPA=연합뉴스]

수도 트리폴리를 향해 진격해 무력 충돌을 일으킨 하프타르 사령관의 군조직 [EPA=연합뉴스]

 ‘아랍의 봄' 이후 8년 만에 북아프리카 리비아에서 내전이 격화하면서 30여 명이 숨졌다. 동부를 장악한 군사조직이 수도 트리폴리로 진격해 정부군과 교전을 벌이면서 미군 등 해외 관계자들이 속속 리비아를 떠나고 있다.
 
 트리폴리 인근에서 7일(현지시간) 유엔의 지원을 받는 정부군과 동부지역 군벌 리비아국민군(LNA)이 무력 충돌했다. 트리폴리 국제공항을 장악했다고 선언한 LNA는 이날 정부군을 향해 공습을 벌였다. LNA는 칼리파 하프타르 최고사령관이 이끌고 있다.
 
 하프타르 사령관은 지난 4일 자신을 따르는 병역에 수도 진격을 명령했다. LNA는 군사 행동을 멈추라는 유엔 등 국제사회의 요구를 무시하고 정부군과 교전을 벌이며 트리폴리 외곽까지 접근했다.
리비아 주둔 미군이 수륙양용 정을 이용해 빠져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리비아 주둔 미군이 수륙양용 정을 이용해 빠져나가고 있다. [AP=연합뉴스]

 
 통합정부의 파예즈 알 사라즈 총리는 하프타르 장군이 쿠데타를 일으켰다며 정부군이 응징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말까지 계속된 충돌로 적신월사 소속 의사를 포함해 정부군 측에서 최소 21명이 숨지고 27명이 다쳤다. LNA 측도 최소 14명이 사망했다고 밝혔다.
유엔이 민간인의 대피를 위해 2시간 휴전을 요청했지만, 교전이 계속됐다고 BBC는 전했다.
 
 리비아는 2011년 시민 혁명으로 무아마르 카다피 독재정권이 몰락했지만 이후 무장세력이 난립하면서 사실상 내전 상태가 이어져 왔다. 현재 유엔 지원으로 구성된 리비아 통합정부가 트리폴리를 비롯한 서부를 통치하고 있다. 통합정부는 2015년 리비아 사태를 끝내려는 유엔의 노력으로 구성됐다. 하프타르 사령관이 동쪽을 점령해 국가가 사실상 양분됐다.
수도 진격을 명령한 하프타르 사령관 [EPA=연합뉴스]

수도 진격을 명령한 하프타르 사령관 [EPA=연합뉴스]

 
 사라즈 총리와 하프타르 사령관은 지난해 5월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의 중재로 파리에서 만나 연말까지 총선ㆍ대선을 치르기로 합의했다. 하지만 정국 혼란으로 선거는 실시되지 않았다.
 
 비(非) 이슬람계 퇴역 장성 출신인 하프타르는 카다피 정권 축출에 앞장섰고, 2014년부터 비이슬람계 무장대원을 이끌고 이슬람 테러세력 소탕에 참여했다. 그는 리비아 서부까지 차지해 국가 지도자가 되겠다는 욕심을 품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동부에서 이슬람 무장세력의 테러가 줄고 생활 여건이 나아지면서 그에 대한 지지가 커졌다고 한다.
 
 군사 충돌이 격해지자 리비아 주둔 미군은 안전상의 이유로 철수했다. 미군 아프리카사령부의 토마스 왈드하우서 사령관은 “리비아 지상전 상황이 복잡하고 예측할 수 없어 미군 일부를 재배치한다"며 “그렇지만 기민한 경계 상태를 유지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군의 철수에 수륙양용 정이 활용됐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오른쪽)이 하프타르 사령관을 만나 긴급 중재에 나섰지만 소용이 없었다. [EPA=연합뉴스]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오른쪽)이 하프타르 사령관을 만나 긴급 중재에 나섰지만 소용이 없었다. [EPA=연합뉴스]

 
 인도 외무부도 평화유지 업무를 담당하던 자국 병력이 트리폴리에서 대피했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석유 가스 회사는 리비아에서 근무하던 이탈리아 직원들을 해외로 나가게 하기로 결정했다. 유엔도 필수적이지 않은 인원은 리비아를 떠나게 하고 있다.
 
 트리폴리 시민들은 음식과 연료 등의 사재기에 나섰다. BBC에 따르면 상당수 시민이 약탈을 우려해 아직 집에 남아있는 상태다.
 
 하프타르 사령관은 리비아의 미래 정치 질서를 군사적 수단을 동원한 자신만이 정리할 수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BBC는 분석했다. 이번 공격 과정을 보면 전투에서 패배하지 않는 한 그가 물러설 것 같지 않다는 것이다. 서방 국가들이 군사적 충돌을 막을 수 있는 카드도 별로 없는 형편이다.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왼쪽)이 칼레드 알 메스리 리비아 통합정부 대표와 만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안토니우 구테헤스 유엔 사무총장(왼쪽)이 칼레드 알 메스리 리비아 통합정부 대표와 만나고 있다. [AP=연합뉴스]

 
 유엔은 새 선거로 가는 로드맵을 만들기 위해 14~16일 회담을 계획해 놓고 있었다.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직접 지난 5일 LNA 기지가 있는 벵가지에서 하프타르 사령관을 만나 중재에 나섰지만 소용이 없었다.
 
주변국의 역학 관계도 복잡하다. 이집트,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는 이슬람 원리주의를 추종하는 무슬림형제단에 반대하면서 하프타르 사령관을 지지해왔다. 반면 터키, 카타르 등은 무슬림형제단계 인사가 주축인 리비아 통합정부를 지지했다. 
 
 하프타르 사령관과 통합정부 간 전투가 한쪽으로 기우느냐에 따라 다른 부족들이 어느 편을 드는 지가 드러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수도 트리폴리 외곽에 배치된 군사조직 [EPA=연합뉴스]

수도 트리폴리 외곽에 배치된 군사조직 [EPA=연합뉴스]

 런던=김성탁 특파원 sunt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