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통사, 5G 고객 확보전 불붙어…소비자는 '호갱' 주의보

지난 5일 SK텔레콤 T월드 강남직영점 앞에서 고객들이 `갤럭시S10 5G` 개통을 위해 기다리는 모습. IS포토

지난 5일 SK텔레콤 T월드 강남직영점 앞에서 고객들이 `갤럭시S10 5G` 개통을 위해 기다리는 모습. IS포토


비싼 5G폰 가격과 통신비에도 이동통신사의 5G 서비스에 가입자가 몰린다. 일부에서는 불법 보조금이 등장하는 등 이통사의 가입자 유치 경쟁이 과열 양상을 보인다. 세계 최초로 상용화되는 5G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는 얘기다. 그러나 이 같은 분위기에 휩쓸려 5G로 갈아탔다가는 5G '호갱(어수룩해 이용하기 좋은 손님)'이 될 수 있다.
 
 
5G 가입 러시…일부에선 불법 보조금도

KT는 5G 전용폰인 '갤럭시S10 5G'를 출시한 지 이틀 만인 지난 6일 가입자가 3만 명을 돌파했다고 밝혔다. 일반인을 대상으로 개통을 시작한 5일 첫날에는 가입자가 1만 명을 넘었고, 6일 오후에는 3만 명을 돌파했다.

LG유플러스는 5일 하루 만에 갤럭시S10 5G의 초기 물량을 완판했다고 밝혔다. 이날 오후 3시 기준으로 가입자가 1만5000명을 넘어섰으며, 오후 6시에는 초기 물량을 모두 소진했다.
이통사들은 이 같은 반응에 대해 세계 최초로 상용화되는 5G에 대한 소비자들의 기대와 관심이 매우 크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입을 모았다.

일부에서는 불법 보조금도 살포된다.

일부 온·오프라인 판매점에서 139만7000원인 갤럭시S10 5G(256GB)를 현금 40만원대에 구입할 수 있다며 소비자들을 유혹한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공시 지원금은 8만원대 요금제를 기준으로 각각 48만원과 47만5000원이다. 여기에 추가 지원금을 얻으면 총 53만4600원, 54만6250원까지 할인해 준다. 이를 감안하면 일부 판매점에서 40만원대의 불법 보조금을 더 얹어서 가입을 유도하는 것이다.

KT로 변경을 유도하는 일부 판매점의 경우도 최고 89만원까지 제시하는데, 공시 지원금이 최대 24만7200원(13만원 요금제 기준)인 점을 감안하면 55만원가량이 불법 보조금인 셈이다.

이통사들이 기존 판매장려금(리베이트)에 웃돈을 얹어 주고 있어 과열 양상을 부채질한다는 지적도 나온다.

업계에 따르면, LG유플러스는 지난 5일부터 8일까지 전 판매점 직원 최대 2명에게 추가로 27만원을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통사 평균으로 형성된 리베이트 가격(50만원 수준)에 27만원을 더하고 공시 지원금까지 받으면 LG유플러스의 경우 최저 20만원대에 갤럭시S10 5G를 살 수 있다.

이통사들은 불법 보조금이나 리베이트에 대해 자신들은 모르는 일이라며 선을 긋는다. 하지만 업계 관계자는 "초기 5G 가입자 확보전에 불붙었다"고 말했다.

 
5G 망 안 잡히고 데이터도 제한적…호갱 안 되려면

5G 초반 승기를 잡기 위한 이통사들의 경쟁이 뜨거워질수록 소비자가 '호갱'으로 전락할 수 있다. 5G 서비스가 아직 완전하지 않고 이통사들이 데이터 완전 무제한이라고 하는 요금제도 자세히 뜯어보면 제한적이기 때문이다.

우선 5G폰을 구입했다고 해서 언제 어디서나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것은 아니다. 5G 기지국이 전국적으로 충분히 설치돼 있지 않기 때문이다.

7일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과학기술정보통신부로부터 제출받은 '5G 기지국 신고 장치 현황'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전국 17개 시·도에 있는 8만5261개 기지국 장치 중 85.6%인 7만2983개가 서울·수도권과 5대 광역시에 설립됐다. 5G 기지국 송수신 장치 10개 가운데 9개가 대도시에 설치된 것이다.

또 이통 3개 사의 기지국당 송수신 장치는 평균 1.9개로 360도를 커버하기 위한 3개에 미달했다. 1만5207개 기지국을 보유한 SK텔레콤은 기지국당 2.5개의 송수신 장치를 설치했으며, KT(1만7236개)는 2.0개였다. LG유플러스는 1만1784개인 기지국과 송수신 장치 수가 비슷해 1.0개에 불과했다.

지난 5일 SK텔레콤 직영점에서 갤럭시S10 5G를 개통한 직장인 배씨는 "개통하고 이틀간 5G 망이 잡힌 게 딱 한 번이었다"라며 "LTE 망만 잡히는 5G폰을 왜 샀는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변 의원은 "5G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지역이 제한적"이라며 "현재 서비스 제공 지역 정보를 정확히 제공해 국민의 피해와 혼란을 방지해야 한다"고 말했다.

'데이터 무제한'이라는 5G 요금제도 실제로는 제한이 있다.

KT는 8만원대 이상 요금제에서 데이터 양이나 속도에 제한을 두지 않고 완전 무제한으로 제공한다고 밝혔다. 하지만 2일 연속으로 일 53GB를 초과하면 최대 1Mbps(초당 메가비트)로 데이터 속도 제어를 적용하고 이용을 제한, 차단 또는 해지될 수 있다.

초고화질(UHD) 영상과 가상현실(VR) 콘텐트의 1시간 데이터 소모량이 10∼15GB 수준인데, 2시간짜리 콘텐트 2편을 이틀 연속 시청할 경우 '일 53GB 제한'에 걸리는 것이다.

업계 관계자는 "5G 상용화 초기인 만큼 서비스나 요금제 등이 일반 소비자보다 마니아 등을 겨냥해 준비돼 있고, 아직까지 미흡한 점도 있다"며 "5G 가입 시 자신의 폰 이용 목적 등을 잘 고려해 선택해야 한다"고 말했다.
 
권오용 기자 kwon.ohyo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