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北매체, F-35A 도착에 “朴정부와 무엇이 다르냐…배신적 망동”

한국 공군의 최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지난달 29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 공군 요원의 통제에 따라 이동하고 있다. [사진 방위사업청]

한국 공군의 최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지난달 29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 공군 요원의 통제에 따라 이동하고 있다. [사진 방위사업청]

북한의 대남 선전매체인 ‘우리 민족끼리’가 최근 한국에 도착한 최첨단 스텔스 전투기 F-35A에 대해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배신적 망동”이라고 비난하며 “박근혜 정부와 무엇이 다르냐”고 주장했다.  
 
이 매체는 이날 ‘첨단 전쟁장비 도입 책동은 무엇을 보여주는가’라는 제목의 글에서 F-35A의 공군 청주기지 도착을 거론하며 “조선반도(한반도)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적대 행위로서 온 겨레의 염원과 우리의 평화애호적인 노력에 대한 노골적인 도전”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북남선언들과 북남 군사분야 합의서에 배치되게 박근혜 역도가 대결 시대에 계획하였던 전쟁장비 반입 놀음을 고스란히 실행하고 있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배신적 망동”이라고 비난했다.
 
이 매체는 “사드(THAAD·고고도 미사일 방어체계)와 같은 전쟁장비들을 하나라도 끌어내갈 대신 도리어 스텔스 전투기까지 끌어들이고 있는 현 당국의 처사가 선제타격을 떠들며 동족 대결에 광분하던 박근혜 정권과 과연 무엇이 다른지 묻지 않을 수 없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남조선 당국은 외부로부터의 전쟁장비 도입 놀음이 가져올 파국적 후과에 대해 심사숙고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북한은 그간 스텔스 전투기 F-35A 국내 도입 등 남측의 전력증강에 대해 “남북 공동선언에 역행하는 행위” “군사적 대결이 관계개선의 분위기를 망쳐 놓을 수 있다” 등 이라고 밝히며 비난해 왔다.  
 
공군의 전략무기로 운용될 스텔스 전투기 F-35A 2대는 지난달 29일 공군 청주기지에 도착했다. 이에 따라 한국도 스텔스 전투기 보유국 반열에 오르게 됐다.  
 
한국 공군의 최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지난달 29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 방위사업청]

한국 공군의 최초 스텔스 전투기 F-35A가 지난달 29일 오후 청주 공군기지에 착륙하고 있다. [사진 방위사업청]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