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조상에 올리려 묘에 담배 꽂았다가…” 경북 예천 산불 원인 보니

경북 예천에서 난 산불은 성묘객이 조상에게 바치기 위해 불붙인 담배를 꽂아 놓은 것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됐다. [중앙포토]

경북 예천에서 난 산불은 성묘객이 조상에게 바치기 위해 불붙인 담배를 꽂아 놓은 것이 원인이 된 것으로 추정됐다. [중앙포토]

경북 예천에서 난 산불은 성묘객이 조상에게 바치기 위해 불붙인 담배를 꽂아 놓은 것이 원인인 것으로 추정됐다.
 
경북도 소방본부에 따르면 7일 오후 4시33분쯤 경북 예천군 유천면 광전리 한 야산에서 불이 나 1㏊(1만㎡)를 태우고 1시간20분 만에 꺼졌다. 불길은 성묘를 온 A씨(57)가 묘지에 담배를 꽂아놨다가 번진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 당국은 불이 나자 헬기 6대, 산불 진화차 4대, 소방차 4대, 인력 101명을 동원해 불을 진화했다. 경북 예천군청 관계자는 “조상에게 담배를 올리려고 묘에 담배를 꽂았다가 불이 난 것으로 보인다”며 “실화 혐의로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