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이영하 기부금 전달식 진행


두산이 잠실 NC전에 앞서 사회공헌 전달식을 진행했다.

이 자리에서 두산 소속 우완 투수 이영하는 모교인 강남 중학교, 선린인터넷고에 야구발전기금으로 각각 1500만원을 전달했다. 또 소아난치질환(세브란스병원) 환아지원금으로 900만원을 기부했다.

이영하는 지난해 4월 승부조작 제안을 받고 이를 자진 신고해 KBO로부터 5000만원의 포상금을 받았다. 그 중 세금을 제외한 3900만원 전액을 기부했다.

강남중학교, 선린인터넷고 측은 "후배들이 좋은 야구 선수로 성장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감사의 뜻을 표했다.

세브란스병원 관계자는 "이영하 선수의 기부금은 심장 이식을 받은 여고생의 진료비로 사용될 예정"이라며 "이영하 선수를 포함한 두산 선수단, 관중의 응원에 힘입어 환아도 건강을 회복할 수 있을 것 같다”고 고마움을 전했다.

안희수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