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경찰·기자 폭행한 민노총 불법시위자 12명 확인...소환 통보

지난달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자들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달 7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열린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 참석자들이 경찰과 몸싸움을 벌이고 있다. [연합뉴스]

 
국회 경내 진입을 시도하며 강경시위를 벌인 민주노총 집회 참가자들의 불법행위를 수사하는 경찰이 지난달 집회 당시 경찰을 폭행한 시위자의 신원을 확인하고 출석을 통보했다.
 
서울 영등포경찰서 수사전담반은 지난 3월 27일 국회 앞에서 국회대로를 점거하고 경찰을 폭행한 혐의를 받는 집회 참가자 8명을 찾아내 이달 12일 출석을 요구했다고 6일 밝혔다.
 
지난 3월 27일 오후 3시 민주노총 소속 조합원들이 국제노동기구(ILO) 핵심협약 비준을 촉구하며 서울 여의도 국회 앞 의사당대로에서 ‘ILO 핵심협약 비준과 노동기본권 쟁취 민주노총 전국노동자대회’를 열었다.
 
이날 집회에는 조합원 1만여명(주최 추산)이 참석했다. 경찰은 국회 주변에 총 150여개 중대, 약 1만2000명의 경찰 병력을 배치했다. 이 집회에서 일부 참가자들은 국회 진입을 시도하면서 차단벽을 뜯어내는 등 경찰과 충돌했다.
 
경찰은 당시 현장에서는 시위자를 입건하지 않았으나 이후 채증자료 분석 등 내사를 거쳐 경찰 폭행 등의 혐의를 받는 피의자들을 추려냈다.
 
지난 2일 오후 탄력 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안 반대의 뜻을 전하기 위해 국회 본청으로 진입을 시도하던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일 오후 탄력 근로제 단위 기간 확대안 반대의 뜻을 전하기 위해 국회 본청으로 진입을 시도하던 민주노총 관계자들이 경찰에 연행되고 있다. [연합뉴스]

 
지난 2일에는 민주노총 간부 8명이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위원장 자유한국당 김학용 의원 면담 요구하며 국회 본청 후문을 통해 청사 진입을 시도하다 저지당했다. 진입이 저지된 이들은 국회 민원실 앞에서 약 1시간 가량 농성하다 경찰에 의해 건조물 침입죄로 연행됐지만 당일 모두 풀려났다.
 
지난 3일에도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 등 25명이 현행범으로 체포됐지만, 당일 모두 풀려났다. 김 위원장 등 민주노총 간부들은 국회 경내 진입을 시도하다가 연행됐다. 국회 정문에서는 민주노총 조합원 200여명이 탄력 근로제 단위시간 확대 반대를 주장하는 집회를 벌이면서 국회 담장을 무너뜨리고 벽을 넘는 등 격렬한 시위를 벌였다. 이 과정에서 일부 경찰관이 시위대에 끌려가면서 의경 1명과 경찰관 5명이 경상을 입었다.
 
지난 3일 오후 국회 정문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 등을 촉구하며 국회 경내로 진입을 시도한 민주노총 관계자들과 충돌한 경찰이 붙잡혀 있다. [연합뉴스]

지난 3일 오후 국회 정문에서 노동법 개악 저지 등을 촉구하며 국회 경내로 진입을 시도한 민주노총 관계자들과 충돌한 경찰이 붙잡혀 있다. [연합뉴스]

 
이날 기자들이 폭행당하는 일도 벌어졌다. 풀려난 김 위원장에게 인터뷰를 시도한 기자를 일부 조합원들이 폭행해 전치 2주의 부상을 입히고 “죽여버리겠다”고 협박했다. 집회 현장을 촬영하던 카메라 기자가 민주노총 조합원으로 추정되는 집회 참여자에게 밀려 촬영 사다리에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하기도 했다. 해당 기자는 발목을 다쳐 병원으로 이송됐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채익 의원 등 행안위 소속 의원들은 지난 5일 민주노총의 불법 시위 및 취재기자 폭행 사건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영등포경찰서를 방문했다. 이 의원은 “경찰이 민주노총에 무슨 빚을 그렇게 많이 졌나”라며 “수년째 공권력이 무너지는 일이 반복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회 담장을 넘은 민주노총 조합원 25명을 바로 석방한 것은 절대 묵과할 수 없다”며 “수사상황을 챙기고 책임자 처벌 등 후속 대책을 철저히 따질 것”이라고 주장했다.
 
박성민 서울영등포경찰서장은 의원들에게 “채증자료를 판독해 증거자료를 추가 수집해야 하고, 불법행위 구체화, 공모관계 입증, 피해 내역 증빙자료 확보 등 체포 시한(48시간) 내에 증거자료를 분석하는 것은 물리적인 한계가 있었다”며 석방 이유를 설명하며 지능범죄수사과장 등 15명으로 구성된 수사 전담반을 꾸렸다고 밝혔다. 
 
경찰은 기자를 폭행한 혐의를 받는 민주노총 관계자 4명의 인적사항을 확인해 출석을 요구했으며 이 가운데 1명은 지난 5일 조사했다.
 
박해리 기자 park.haele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