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진영 신임 행안부 장관, 강원도 피해현장에서 '바통터치'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진영 행정안전부 장관 후보자가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인사청문회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하고 있다. [뉴스1]

진영 신임 행정안전부 장관과 김부겸 행안부 장관이 강원도 산불 피해 현장에서 '바통터치'한다.  
 
5일 행정안전부는 진 신임 장관이 5일 오후 11시께 강원도 강릉시 옥계면사무소에 차려진 현장상황실로 이동한다고 말했다. 현재 김부겸 장관이 현장 지휘 중이다. 김 장관은 임기가 끝나는 5일 자정까지 이곳에 머문다.  
 
진 신임장관은 현장상황실에서 김부겸 장관을 만나 한 시간여동안 강원도 산불 상황에 대해 인수인계를 받는다.  
 
진 장관은 임기가 시작되는 6일 0시를 기해 정문호 소방청장에게 산불 발생 현황과 대응상황 보고를 받는 것으로 첫 공식 업무를 시작한다.
 
이후 진 장관은 산불로 사망한 김모씨의 빈소를 찾아 조문하고 유족을 위로할 계획이다. 또 속초시와 고성군·인제군의 산불 피해 현장을 점검하고 이재민 대피소를 찾아 위문한다.  
 
진 장관은 "건조한 날씨와 강풍이 이번 화재를 키웠다"면서 "더 이상 산불이 확산되지 않도록 잔불 정리와 완전 진화에 만전을 기해달라"고 말했다. 또 "행안부는 국민 안전을 마지막까지 책임지는 부처로, 안전관리에 한치의 빈틈이 없게 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김 장관은 임기 마지막 날인 5일 예정됐던 이임식을 취소하고 피해 현장을 지켰다. 그는 이임사를 통해 "돌아보면 취임식 바로 다음날 찾아갔던 재난 현장이 가뭄에 바닥이 쩍쩍 갈라진 충북 진천의 저수지였다. 그러더니 이임식이 예정된 오늘도 나무들이 타는 연기와 냄새로 매캐한 현장"이라면서 "(장관 임명된) 2017년 6월부터 오늘까지, 1년10개월 동안 하루하루가 오늘 같았다"고 소회를 밝혔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5일 오전 전날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서 시작된 산불이 번진 속초시 장천마을을 찾아 화재진압 작전을 펼친 뒤 잠시 휴식을 취하는 소방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연합뉴스]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이 5일 오전 전날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에서 시작된 산불이 번진 속초시 장천마을을 찾아 화재진압 작전을 펼친 뒤 잠시 휴식을 취하는 소방대원들을 격려하고 있다.[연합뉴스]

 
30년 만의 지방자치법 전면 개정안을 만들고 지방자치 시행 후 최대 규모의 재정분권을 이뤄낸 성과를 언급하고, 자치경찰과 소방공무원 국가직화의 필요성을 다시 한번 강조했다.  
 
진 신임장관에게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들이 다시 생업으로 돌아가실 수 있도록 행정안전부가 잘 보살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박형수 기자 hspark97@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