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산불로 4개 학교 피해 52개교 휴업, 초등돌봄 교실 운영

5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중학교의 건무 일부가 불길에 휩싸여 에어컨 실외기가 녹아있다.[연합뉴스]

5일 강원도 강릉시 옥계중학교의 건무 일부가 불길에 휩싸여 에어컨 실외기가 녹아있다.[연합뉴스]

강원도 고성군과 속초시 일대에서 발생한 산불로 4개 학교의 건물 일부가 불에 탔다. 강원교육청은 관내 52개 학교에 휴업령을 내리고 교육부와 함께 산불 피해 복구에 집중하고 있다. 맞벌이 가정 등을 고려해 초등학교의 경우엔 학부모가 동행해 등교할 경우 돌봄교실을 운영한다.  
 
 5일 교육부에 따르면 강원도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일성콘도 인근) 인근에서 발생한 산불은 빠른 속도로 확산됐다. 특히 속초시 청해학교는 부속건물 창고 2동과 경비초소가 전소했고 속초고는 매점 건물이 전소했으며 교사동에도 불이 옮겨 붙었다. 고성군 인흥초는 창고 1동이 전소했고, 강릉 옥계중은 교사동 2층 데크가 그을리고 운동장에 심은 소나무가 소실됐다.  
 
 강원도교육청은 관내 공립·사립유치원 5개원, 초등학교 12개교, 중학교 4개교, 고등학교 3개교, 특수학교 1개교 등 52개 학교에 대해 휴업령을 내렸다. 돌봄이 필요할 경우 학부모가 동행하여 학교에 보내면 학교에서 초등 돌봄 교실을 운영한다. 단, 통학차량은 운행하지 않는다.  
 
 특히 이 지역에서 수학여행 중이던 평택 현화중 차량 7대 중 1대가 전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다행히 인명피해는 없었다. 이로 인해 나머지 버스 6대에 교직원·학생 199명 전원이 나눠 타고 복귀했다.  
 
 산불 발생 직후 교육부는 안전책임관 주재로 상황판단회의를 개최하고 비상대책반(반장 교육안전정보국장)을 구성해 피해 복구에 만전을 기했다. 민병희 강원도교육감은 현장에 상주하며 상황을 관리 중이다. 아울러 속초 지역 내 모든 학교와 고성·강릉 일부학교 체육관 및 교실을 주민 대피시설로 개방해 운영중이다.  
 
윤석만 기자 s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