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고성 산불, 국가안보실 1차장 상황관리”

강원 고성군 인근 야산에서 4일 오후 시작된 산불이 심한 강풍을 타고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뉴스1]

강원 고성군 인근 야산에서 4일 오후 시작된 산불이 심한 강풍을 타고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뉴스1]

 
정의용 국가안보실장이 4일 오후 강원 고성군에서 발생한 산불과 관련, 김유근 국가안보실 1차장에 상황을 관리하도록 했다고 밝혔다.  
 
이날 정 실장은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고성 산불 문제를 지금 얼마나 파악하고 있느냐’는 홍영표 운영위원장의 질문에 대해 이같이 말했다.  
 
정의용 실장은 “이날 오후 7시 30분경 변압기에서 발화해 고성군에서 시작했지만 바람이 동향으로 불어서 속초 시내까지 번졌다”라며 “민간인에 대한 대피령도 내렸고 소방차 50대를 동원했으며 헬기는 야간이기 때문에 작동하지 못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선 (김유근) 1차장을 위기관리센터로 보내 상황을 관리토록 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강원 고성군 인근 야산에서 4일 오후 시작된 산불이 심한 강풍을 타고 속초 도심방향으로 걷잡을 수 없이 번지고 있다. 이번 산불과 관련, 고성군청은 원암리와 성찬리 인근 주민에 대피령을 내렸다. 산불이 속초방향으로 번지자 속초시청도 산불 현장과 인접한 지역의 주민에 대피할 것을 촉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