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성 대형 산불 대피주민 최소 520명…계속 늘고 있다"

4일 오후 7시 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대 산불이 확산되고 있다. [연합뉴스]

4일 오후 7시 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대 산불이 확산되고 있다. [연합뉴스]

강원도 고성에서 4일 난 산불로 오후 10시 현재 대피한 주민이 최소 520명이 발생했다. 속초군청 종합상담실 관계자는 4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고성 산불로 천진초등학교에 400명, 복지회관에 40명, 동광중학교에 70명 정도가 대피해 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30분 전 동광중에 10명 정도가 있었는데 지금 70명으로 늘었다. 다들 전화가 안되는데 계속 늘어나는 상황"이라고 알렸다. 
 
이날 오후 7시 17분쯤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일대 산불이 나 속초 시내까지 확산되면서 속초시는 인근 초등학교 등에 대피소를 마련하고 주민들에게 대피령을 내리고 있다. 
 
산불은 불과 1시간 만에 5㎞가량 떨어진 곳까지 번질 정도로 확산 속도가 빨라 인근 콘도 숙박객과 주민들은 급히 안전한 곳으로 피신하고 있다.
 
속초 시민들은 두려움에 떨고 있다. 대피령이 내려진 곳 인근 주민들은 인스타그램 등 SNS에 실시간으로 상황을 공유하며 "지금이라도 대피를 해야 할까요","너무 무섭다"고 토로하고 있다.  
 
산림청과 강원도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후 7시 17분께 강원 고성군 토성면 원암리 한 주유소 맞은편 도로변 변압기에서 시작된 것으로 추정되는 불이 나 산으로 옮겨붙었다.
 
소방당국은 물탱크와 펌프차 등 장비 23대와 소방대원 등 78명을 투입해 초기 진화에 나섰으나 강풍 탓에 큰 불길을 잡는 데 실패했다. 불길이 급속도로 번지면서 강원소방은 서울·경기·충북소방에 지원을 요청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